48차 IPCC 총회,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 만장일치 승인y
사회

48차 IPCC 총회,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 만장일치 승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10-08 11:14:33 | 수정 : 2018-10-17 08:42:1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전 지구 평균 온도 섭씨 1도 상승
온도 상승폭 제한하려면 광범위하고 전례 없는 변화 필요
IPCC 48회 총회에서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 요약본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기상청 제공)
산업화 이전 수준과 비교해 2100년까지 전 지구 평균 온도가 섭씨 1.5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막는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 요약본을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195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이로써 지난 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48차 IPCC총회는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의 정식 이름은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지구온난화 1.5℃의 영향과 관련 온실가스 배출 경로-기후변화에 대한 전 지구적 대응 강화, 지속가능발전, 빈곤 근절 노력 차원에서'다. 2015년 파리협정에서 채택할 때 극적으로 합의한 지구온난화 섭씨 1.5도 목표의 과학적인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가 IPCC에 공식적으로 작성을 요청해 만들었다.

이번에 승인한 특별보고서 요약본은 정책결정자를 위해 33쪽 4개 장을 요약해 구성했다.

A장은 산업화 이전 수준과 비교해 전 지구 평균 기온이 섭씨 1.5도 상승한 지구온난화의 현황·영향·위험·미래 전망·인간에게 주는 의미를 개괄적으로 설명한다.

B장은 섭씨 1.5도 온난화가 해양과 육지의 각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과 이로 인한 인류의 건강·생계·식량 및 물 공급·안보·경제 성장 영향을 설명한다. 산업화 이전 수준과 비교해 섭씨 2도 상승할 때와 섭씨 1.5도 상승할 때를 비교해, 섭씨 1.5도 상승으로 제한하도록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설명한다.

C장은 섭씨 1.5도 지구온난화를 위해서 구체적으로 무엇을 해야 하는지 담았다. 에너지 공급·산업·건물·수송 등 여러 부문의 에너지를 전환해야 한다는 게 핵심이다.

D장은 지속 가능한 발전과 빈곤 퇴치 노력 차원에서 전 지구적 대응을 강화하는 방안을 기술한다.

특별보고서에 따르면, 산업화 이전 수준과 비교해 현재 전 지구 평균 온도는 약 섭씨 1도 올라갔다. 특별보고서는, 지구평균온도 상승을 섭씨 1.5도로 제한하면 섭씨 2도 상승에 비해 일부 기후변화 위험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예를 들어, 섭씨 2도 지구온난화에 상승하게 될 해수면 상승 폭을 섭씨 1.5도 온난화에서는 10cm 정도 낮출 수 있다. 여름철 북극 해빙이 녹아서 사라질 확률이 섭씨 2도 지구온난화에서는 10년에 한 번이라면, 섭씨 1.5도 온난화에서는 100년에 한 번으로 줄어든다. 다만 산호초는 지구 평균 온도가 섭씨 1.5도 상승할 때 70~90% 줄어들고 섭씨 2도 상승 때는 99% 이상 사라져 별 차이가 없다.

2100년까지 지구평균온도 상승폭을 섭씨 1.5도 이내로 제한하려면 사회 모든 부문에서 신속하고 광범위하며 전례 없는 변화를 시도해야 한다. 2010년과 비교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30년까지 최소 45% 감축하고 2050년까지는 '순 제로(Net-zero)' 배출을 달성해야 한다. 모든 잔여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대기의 이산화탄소 제거를 통해 균형을 맞춰야 한다는 의미다.

전 지구 기온이 일시적으로 섭씨 1.5도를 초과해 상승하면 2100년까지 상승폭을 섭씨 1.5도 미만으로 되돌리기 위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 흡수 기술에 더 많이 의지해야 하는데, 이런 기술의 효과는 완전히 증명된 게 아니며 일부는 지속 가능 발전에 상당한 위험을 불러올 수 있다.

이회성 IPCC 의장은 8일 기자회견에서 "6000건 이상의 과학적 연구를 인용하고 전 세계 전문가와 정부 검토위원 수천 명이 참여한 특별보고서는 IPCC가 정책적 판단에 크게 기여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보고서"라고 평가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차량용 소화기 설치’ 모든 차량 의무화…승용차 내 손닿는 곳에 설치
차량용 소화기 설치 의무가 기존 7인승 이상에서 모든 차량으로 ...
IP카메라로 사생활 엿보고 불법 촬영한 남성 10명 검거
반려동물 모니터링 사이트를 해킹한 후 회원들의 IP카메라에 무단...
오리온 부회장, 횡령 혐의 검찰 송치…회삿돈 200억으로 개인별장 신축
호화별장을 지으면서 200억 원이 넘는 법인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하점연 할머니 별세
26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에 있는 '나눔의 집'에서 지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