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화롄 인근 규모 5.7 여진 강타…사망자 9명으로 늘어
국제

대만 화롄 인근 규모 5.7 여진 강타…사망자 9명으로 늘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2-08 09:14:47 | 수정 : 2018-02-13 23:35:4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부상자 265명·실종자 62명…수색 작업 계속 진행 중
주민 800명 대피소로 대피…한국인 14명 무사 확인
7일(현지시간), 전날 규모 6.4의 강진이 강타한 대만 동부 화롄 지역의 한 기울어진 건물에서 구조대원들이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AP=뉴시스)
6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발생한 규모 6.4의 지진으로 구조작업이 한창인 대만 동부 화롄 지역 인근에 규모 5.7의 강진이 또 발생했다.

대만 중앙기상국(CWB)은 7일 오후 11시 21분께 화롄시청으로부터 북동쪽으로 22.1km 떨어진 곳에서 규모 5.7의 지진이 일어났으며, 진원의 깊이는 10km라고 밝혔다. 미국 지질조사소(USGS)는 지진 발생 장소가 화롄에서 북동쪽으로 21km 떨어진 곳이며, 진원 깊이는 11km라고 측정했다.

구조작업이 계속되면서 규모 6.4 지진으로 인한 사상자는 계속해서 늘고 있다. 8일 오전 시신을 추가로 발견하면서 사망자 수는 9명으로 늘었다. 부상자는 265명, 실종자는 62명이다. 앞서 대만 외교부는 부상자 가운데 외국인이 31명이었는데 한국 국적자 14명, 일본 국적자 9명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주 타이베이 한국대표부는 한국인 14명 모두 무사하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고 전했다.

인명 피해는 화롄 시내 11층짜리 마샬호텔과 12층짜리 윈먼추이디 빌딩, 6층짜리 바이진솽싱 빌딩, 9층짜리 우쥐우쑤 빌딩 등 무너지거나 기운 건물에서 주로 발생했다. 이날 오전 발견한 시신은 윈먼추이디 빌딩 내 호텔 직원으로, 이 건물에서만 3명의 중국인 관광객을 포함한 투숙객 5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 건물에서는 전날 오전 10시께 한국 국적의 58세 여성이 별다른 외상없이 구조되기도 했다. 30도가량 기울어진 이 건물에는 아직도 실종자 수십 명이 갇혀 있는 것으로 추정돼 수색을 진행 중이다.

수색 현장에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는데다 수백 차례의 여진이 이어져 구조대원들이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진 공포에 주민 약 500명은 화롄 체육관에, 약 300명은 중화초등학교 임시 대피소로 대피했다. 시 당국은 이번 지진으로 이 지역 2개 공단 내 48개의 기업과 공장은 2억 8000만 대만달러(약 103억 3000만 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 기사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연극계 거장 오태석 연출, 잇단 성폭력 가해 폭로에도 묵묵부답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배우를 성추행·성폭행...
‘어금니 아빠’ 이영학, 1심 사형 선고…法, “피해자 고통 짐작 어려워”
딸의 친구를 성추행하고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국정농단' 최순실, 1심 징역 20년 벌금 180억…법원, "엄중 처벌 불가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