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후보 납품비리 영광원전 현장조사
사회일반

심상정 후보 납품비리 영광원전 현장조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2-11-10 18:49:54 | 수정 : 2013-02-04 15:09:4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진보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와 김제남 정진후 의원 등 핵안전특위가 9일 오후 전남 영광군 홍농읍 영광원전을 방문해 미검증 부품 납품비리 현지조사를 벌였다.

이날 심 후보는 영광원전 납품비리 현지조사를 위해 방문한 전남 영광군청 회의실에서 "이미 대한민국은 세계 최고의 핵발전소 밀집국이 됐다"며 "핵 관련 정부 조직을 재생가능에너지 조직으로 재편 2040년까지 핵발전 제로를 실현 탈핵 특별법을 제정해 에너지 전환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온실가스 20% 감축 전력소비 20% 감축 재생 가능 에너지 30% 달성을 목표로 환경·산업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수원과 영광원전, 원자력안전위원회 지식경제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심 후보는 현황 보고를 받은 뒤 "이번 납품비리는 제도가 아닌 인적 문제 때문에 발생했다"며 "분명한 책임 소재를 가려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 후보는 "지식경제부는 발전소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하면서도 올 겨울 전력 수급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발전을 중지했다"며 "안전에 문제가 없는데도 가동을 중지한 이유가 뭐냐"고 추궁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안전에는 문제가 없지만 영광 5,6호기에 워낙 많은 미검증 부품이 설치됐고 발전을 정지시킬 수 있는 부품도 있어 가동을 중단했다"고 해명했다.

한수원이 지난 3월 부품 납품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박종현 기자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차량용 소화기 설치’ 모든 차량 의무화…승용차 내 손닿는 곳에 설치
차량용 소화기 설치 의무가 기존 7인승 이상에서 모든 차량으로 ...
IP카메라로 사생활 엿보고 불법 촬영한 남성 10명 검거
반려동물 모니터링 사이트를 해킹한 후 회원들의 IP카메라에 무단...
오리온 부회장, 횡령 혐의 검찰 송치…회삿돈 200억으로 개인별장 신축
호화별장을 지으면서 200억 원이 넘는 법인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하점연 할머니 별세
26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에 있는 '나눔의 집'에서 지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