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시가총액 2위, 빌보드·블룸버그 “트와이스 성공 덕”
연예

JYP 시가총액 2위, 빌보드·블룸버그 “트와이스 성공 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22 17:50:58 | 수정 : 2018-01-22 17:53:2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트와이스. (뉴시스)
JYP엔터테인먼트가 국내 엔터테인먼트사 중 YG엔터테인먼트를 제치고 시가총액 2위로 올라선 데 대해 빌보드, 블룸버그 등 주요외신이 이를 집중조명했다.

빌보드는 19일(현지시간) 관련 기사를 보도하면서 “지난 17일 JYP가 주식시장서 K팝 기획사 중 2위에 올라섰다”고 알렸다.

이와 함께 “JYP의 시장가치 급등은 트와이스의 성공에 기인한다”고 봤다.

그러면서 대세 걸그룹 ‘트와이스’가 지난해 발매한 4개의 싱글로 가온차트 정상에 올랐고 일본 싱글로 오리콘 차트 1위를 차지한 사실을 전했다. 또한 월드 앨범 차트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모두 정상을 차지한 최초의 K팝 걸그룹이 되기도 한 사실도 소개했다.

또한 “한솥밥 식구 갓세븐의 활약도 눈길을 끈다. 갓세븐은 글로벌 팬덤을 공략하고 있는데 이들이 2017년 발매한 미니앨범은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빌보드는 “1월 29일 수지의 컴백이 예정돼있고 데이식스는 지난해 매달 싱글을 발매하는 ‘에브리 데이식스 프로젝트’로 팬덤을 확대해왔다. 스트레이 키즈의 프리 데뷔 활동은 서바이벌 프로그램 출신의 보이 그룹은 가능성이 있음을 증명했다. 이들의 자작곡이 담긴 앨범 ‘믹스테잎’은 1월 20일 기준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2위를 기록했다”며 올해의 전망 역시 청신호임을 알렸다.

블룸버그 역시 지난 18일 “JYP가 K팝 빅 3 엔터사 중 시가총액 2위로 올라섰다”고 전하면서 “투자자들은 걸그룹 트와이스의 성공 및 스트레이 키즈의 성장 가능성에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JYP는 지난 17일 종가 기준 주당 1만 6200원, 시가총액 5609억 원을 기록하며 시가총액 기준 업계 2위로 자리매김했다. (뉴시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 기로…정부, 비공개 회의서 검토
정부가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를 비공개 검토 중인 사실이 언론 ...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성 학대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검은 돈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사무소 개소
더불어민주당이 경기도 성남시장 후보로 확정한 은수미 전 의원이 ...
김경수 경남지사 예비후보, '드루킹 사건' 참고인 신분 경찰 출석
경남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로 출마하며 의원직에서 사퇴한 김경수 전...
법원, 신도 성폭행 혐의 받는 이재록 목사 구속영장 발부
경찰이 신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
경찰청 “감찰 중 목숨 끊은 충주 여경, 무고·자백강요 당했다”
지난해 10월 무기명 투서로 인해 감찰조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