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길, 또 음주운전…알코올농도 0.165% 면허취소 수준
연예

가수 길, 또 음주운전…알코올농도 0.165% 면허취소 수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7-03 10:00:34 | 수정 : 2017-07-03 10:05:3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태원서 음주…갓길 주차 후 잠들어
길 "입이 100개라도 할 말 없다
자료사진, 가수 길이 2013년 6월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한 콘서트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뉴시스)
가수 길(39·본명 길성준)이 또 다시 음주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음주운전을 한 길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길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5시께 남산3호터널에서 100m 정도 떨어진 도로 갓길에서 발견돼 경찰에 적발됐다. 길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65%였다.

경찰에 따르면 길씨는 차량 운행 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술을 마신 뒤 갓길에 주차하고 차 안에서 잠을 잤다. 경찰은 '차 문을 열어놓고 자고 있는 사람이 있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 길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길씨가 조사 과정에서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해 귀가 조치시켰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길씨를 불러서 음주운전을 하게 된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길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글을 올렸다.

길씨는 "1㎝건 100㎞건 잠시라도 운전대를 잡았다는 것은 분명 큰 잘못"이라며 "평생 손가락질 당하고 평생 욕을 먹어도 입이 100개라도 할 말이 없다. 부모님과 가족 친구들 팬 여러분을 볼 면목도 없다"고 밝혔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균열 생기고 바닥 벌어져"
6일 오후 위태롭게 무너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이틀 전 안전점검 과...
홍철호, "메르스 환자 쿠웨이트서 병원 방문한 적 없다고 말해"
12일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르스 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부상자, 치료 받던 중 사망
이달 초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10분의 1 가격에 명품 팔던 그 가게 알고보니…경기 특사경, 짝퉁 판매업자 무더기 적발
3억 2000만 원 상당의 짝퉁 명품을 유통시킨 판매업자들이 대...
"균열 생기고 기웁니다" 상도유치원은 동작구에 미리 알렸다
다세대주택 신축 공사장 흙막이 침하로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
"반성 기미 없다" 檢, '상습 성추행 혐의'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
檢, '액상 대마 흡연 협의' 허희수 부사장 징역 4년 구형
허희수(40) 전 SPC 사장의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검찰이 법원...
부산서 달리던 포르쉐 승용차서 화재 발생
독일 유명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 차량이 불에 타는 사고가...
주민센터 화장실서 불법촬영 장치 발견…누구 짓인가 보니 공무원
서울 광진경찰서가 경기도 여주시 한 주민센터 공무원 A(32·...
전국 돌며 오전부터 야산에 천막치고 도박장 개설…조폭 등 26명 검거
전국을 돌며 낮 시간대 인적이 드문 야산에 천막을 치고 도박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