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길, 또 음주운전…알코올농도 0.165% 면허취소 수준
연예

가수 길, 또 음주운전…알코올농도 0.165% 면허취소 수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7-03 10:00:34 | 수정 : 2017-07-03 10:05:3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태원서 음주…갓길 주차 후 잠들어
길 "입이 100개라도 할 말 없다
자료사진, 가수 길이 2013년 6월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한 콘서트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뉴시스)
가수 길(39·본명 길성준)이 또 다시 음주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음주운전을 한 길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길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5시께 남산3호터널에서 100m 정도 떨어진 도로 갓길에서 발견돼 경찰에 적발됐다. 길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65%였다.

경찰에 따르면 길씨는 차량 운행 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술을 마신 뒤 갓길에 주차하고 차 안에서 잠을 잤다. 경찰은 '차 문을 열어놓고 자고 있는 사람이 있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 길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길씨가 조사 과정에서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해 귀가 조치시켰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길씨를 불러서 음주운전을 하게 된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길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글을 올렸다.

길씨는 "1㎝건 100㎞건 잠시라도 운전대를 잡았다는 것은 분명 큰 잘못"이라며 "평생 손가락질 당하고 평생 욕을 먹어도 입이 100개라도 할 말이 없다. 부모님과 가족 친구들 팬 여러분을 볼 면목도 없다"고 밝혔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차량용 소화기 설치’ 모든 차량 의무화…승용차 내 손닿는 곳에 설치
차량용 소화기 설치 의무가 기존 7인승 이상에서 모든 차량으로 ...
IP카메라로 사생활 엿보고 불법 촬영한 남성 10명 검거
반려동물 모니터링 사이트를 해킹한 후 회원들의 IP카메라에 무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