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일부 제품, 미세먼지 차단 효과 기대 어려워”y
사회

“마스크 일부 제품, 미세먼지 차단 효과 기대 어려워”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10-04 14:06:17 | 수정 : 2018-10-04 21:26:2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한국소비자원·유의동 의원, 온라인 쇼핑몰 판매 35개 제품 조사
방한대·기타마스크 14개 제품, 분진포집효율 최저기준 미달
자료사진,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단계를 보인 올해 5월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심에서 마스크를 쓴 어린이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뉴시스)
최근 고농도 미세먼지가 계절과 관계없이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마스크를 사용하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으나 제품에 따라 차단 성능에 차이가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과 공동으로 온라인 쇼핑몰에서 황사나 미세먼지 차단 효과를 표시·광고한 마스크 35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보건용 마스크 20개, 방한대 10개(유아용 1개, 아동용 1개, 성인용 8개), 기타 마스크 5개(어린이용 1개, 성인용 4개) 제품이다.

현행법상 마스크는 분진포집효율이 일정 기준 이상 돼야 의약외품(보건용 마스크)으로 허가받을 수 있고 허가 받은 제품만 황사·미세먼지·호흡기 감염원 등의 차단 효과를 표시·광고할 수 있다. 분진포집효율은 공기를 들이마실 때 마스크가 먼지를 걸러주는 비율을 말한다.

조사 결과, 보건용 마스크(KF94) 20개 제품의 분진포집효율은 95~99로, 기준(94% 이상)에 적합했다. 그러나 방한대와 기타 마스크 15개 제품 중 분진포집효율이 최소 기준(80% 이상)에 적합한 제품은 1개 제품에 불과했다.

나머지 14개 제품은 분진포집효율이 8~79% 수준으로 미세먼지 차단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웠다. 그런데도 해당 제품들은 ‘미세먼지 황사 마스크’, ‘미세먼지 및 각종 오염병균을 막아주는’ 등 소비자가 보건용 마스크로 오인할 수 있는 문구를 사용하고 있었다.

한편 보건용 마스크는 의약외품으로, 방한대와 어린이용 일회용 마스크는 공산품으로 분류돼 관련 법률에 따라 포장 등에 필수 표시사항을 기재해야 하나 일부 제품은 이를 지키지 않았다. 보건용 마스크 1개 제품은 제조번호를 기재하지 않았고, 방한대 10개·어린이용 마스크 1개 제품은 제조자명, 사용연령 등을 기재하지 않거나 한글로 기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전체 조사 대상 중 한글로 제품의 치수(가로·세로 길이)를 표시한 제품은 2개에 불과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현재 보건용 마스크의 경우 크기(치수) 표시에 대한 규정이 없고 방한대에만 표시를 권장하고 있다”며 “직접 착용해보지 못하고 구입하는 제품의 특성상 정확한 크기(치수) 표시를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마스크는 노출 부위·시간, 착용 방법, 사용 연령 등이 거의 유사한데도 품목에 따라 안전기준이 상이한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보건용 마스크에는 아릴아민 기준이, 방한대와 어린이용 일회용 마스크에는 형광증백제 기준이 없다. 성인용 일회용 마스크의 경우 안전기준 자체가 없다. 실제 조사 대상 전 제품에 대한 검사 결과, 포름알데히드와 아릴아민은 전 제품에서 불검출됐으나 방한대 2개 제품에서 형광증백제가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제품 표시사항과 표시·광고 개선을 권고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국가기술표준원에는 허위·과장 광고와 제품표시 관리·감독 강화, 제품 포장에 마스크 크기 표시 의무화, 마스크 품목별 안전기준 개선 검토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마스크는 사용목적에 따라 알맞은 제품을 구입하고, 황사·미세먼지·호흡기 감염원 등의 차단이 목적일 경우 ‘의약외품’ 문구와 KF수치를 확인해야 한다”며 “본인에게 적합한 크기의 제품을 선택하고, 사용 시 제품에 기재된 주의사항을 꼼꼼히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차량용 소화기 설치’ 모든 차량 의무화…승용차 내 손닿는 곳에 설치
차량용 소화기 설치 의무가 기존 7인승 이상에서 모든 차량으로 ...
IP카메라로 사생활 엿보고 불법 촬영한 남성 10명 검거
반려동물 모니터링 사이트를 해킹한 후 회원들의 IP카메라에 무단...
오리온 부회장, 횡령 혐의 검찰 송치…회삿돈 200억으로 개인별장 신축
호화별장을 지으면서 200억 원이 넘는 법인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하점연 할머니 별세
26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에 있는 '나눔의 집'에서 지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