法, '홍대 불법촬영 사건' 20대에 징역 10개월 선고y
사회

法, '홍대 불법촬영 사건' 20대에 징역 10개월 선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8-13 14:47:42 | 수정 : 2018-08-13 17:17:0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자료사진,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불법 몰래카메라 촬영 규탄 집회에서 참가 여성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법원이 '홍익대학교 누드 크로키 모델 사진 유출 사건(이하 홍대 불법촬영 사건)' 피고인에게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 있는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6단독(이은희 판사)은 13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검찰이 구속 기소한 안 모(25·여) 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을 40시간 이수하라고 명령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판사는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회복할 수 없는 인격적 피해를 줬고, 파급력을 고려하면 처벌이 필요하다. 남성혐오 사이트에 피해자의 얼굴이 그대로 드러나게 해 심각한 확대·재생산을 일으켰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는 고립감·절망감·우울감 등으로 극심한 외상후스트레스를 겪고 있어 누드모델 직업의 수행이 어려워 보인다. 피고인은 게시 다음날 사진을 삭제했지만 이미 여러 사이트에 유포돼 추가 피해가 발생했고 완전한 삭제는 실질적으로 불가능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 판사는 피고인이 반성문을 제출해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반성만으로는 책임을 다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처벌과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며, "피해자가 남자냐 여자냐에 따라 처벌의 강도가 달라질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안 씨는 홍익대 회화과 크로키 수업에 피해자 남성과 함께 참여한 누드모델이다. 쉬는 시간에 피해자와 다퉜던 안 씨는 수업 시간 포즈를 취하는 피해자의 모습을 불법촬영해 올해 5월 1일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게시판에 올렸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발빠르게 대응해 안 씨가 불법촬영물을 게시한 지 11일 만에 구속하고 포토라인에 세우는 등 적극적으로 나섰다. 그러자 수사기관이 피해자 성별에 따라 차별적으로 대응한다는 비난이 일었고, 이는 생물학적 여성 수만 명이 참여해 불법촬영사건 편파수사를 규탄하는 혜화역 시위로 이어졌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균열 생기고 바닥 벌어져"
6일 오후 위태롭게 무너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이틀 전 안전점검 과...
홍철호, "메르스 환자 쿠웨이트서 병원 방문한 적 없다고 말해"
12일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르스 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부상자, 치료 받던 중 사망
이달 초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10분의 1 가격에 명품 팔던 그 가게 알고보니…경기 특사경, 짝퉁 판매업자 무더기 적발
3억 2000만 원 상당의 짝퉁 명품을 유통시킨 판매업자들이 대...
"균열 생기고 기웁니다" 상도유치원은 동작구에 미리 알렸다
다세대주택 신축 공사장 흙막이 침하로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
"반성 기미 없다" 檢, '상습 성추행 혐의'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
檢, '액상 대마 흡연 협의' 허희수 부사장 징역 4년 구형
허희수(40) 전 SPC 사장의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검찰이 법원...
부산서 달리던 포르쉐 승용차서 화재 발생
독일 유명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 차량이 불에 타는 사고가...
주민센터 화장실서 불법촬영 장치 발견…누구 짓인가 보니 공무원
서울 광진경찰서가 경기도 여주시 한 주민센터 공무원 A(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