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y
사회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31 15:34:51 | 수정 : 2018-07-31 21:06:0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 최대 26.4%…연평균 영업이익률 최대 31.0%
신메뉴·세트메뉴 비싸게 출시…내년부터 닭고기 유통가격 공시 의무화
치킨업계 상위 5개 프랜차이즈의 최근 5년간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과 연평균 영업이익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제공)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락에도 불구하고 우회적으로 치킨가격을 인상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국내 치킨업계 상위 5개 프랜차이즈의 재무제표를 분석해 소비자가격 적정성을 검토한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센터가 교촌치킨, BHC, BBQ치킨, 굽네치킨, 네네치킨의 손익계산서를 분석한 결과, 가맹본부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매출액은 BBQ치킨(6.8%)을 제외한 나머지 4개 업체가 모두 14% 이상 증가했고, 특히 BHC는 26.4%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연평균 영업이익은 네네치킨이 31.0%, BHC가 23.9%의 증가율을 보였고, 나머지 업체도 5% 이상씩 증가했다.

유사업계인 피자 프랜차이즈와 손익구조를 비교해보면 지난 5년간 치킨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약 14.7%로, 피자 가맹본부(도미노피자, 미스터피자, 피자에땅 등 3개 업체)의 약 3.1%보다 4.7배가량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치킨 원재료인 닭고기의 연평균 시세는 지난해를 제외하고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해에는 조류인플루엔자 등의 여파로 전년 대비 4.5% 상승하긴 했으나 올해 들어 다시 13.9% 하락했다.

최근 5년간 치킨 원재료인 닭고기의 시세 변동.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제공)
센터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가 치킨 가격에 대한 곱지 않은 여론에 직접적인 가격인상은 포기하는 듯했으나 우회적이고 다양한 방법으로 가격 인상을 단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BHC와 BBQ치킨의 최근 3년간 신메뉴는 기존 오리지널 프라이드 치킨 한 마리에 비해 약 6.7~21.9% 인상된 가격으로 출시됐다. 기존 메뉴의 가격인상이 어려운 시점에서 신메뉴들의 높은 가격은 가격인상 효과를 내고, 매출액과 영업이익 증가의 요인이 된다.

실제로 BHC는 2013~2017년 신메뉴 출시로 영업이익이 평균 43.1% 증가했고, BBQ치킨은 2015년 2월 갈릭스 시리즈와 치즐링 등 2가지 신메뉴 출시 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58.5% 증가했다.

교촌치킨은 지난해 교촌 라이스라는 신메뉴를 출시해 웨지감자를 포함한 세트품목으로만 판매하고 있으며, 웨지감자를 제외하더라도 치킨 자체의 가격이 1000원 인상된 셈이어서 신메뉴 출시로 매출 증대를 꾀하는 타 업체들의 전략과 크게 다르지 않다.

센터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는 주요 원재료인 닭고기 가격이 최근 5년간 하락하는 추세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인하하기는커녕 기존 메뉴보다 높은 가격에 신메뉴와 세트메뉴를 출시해 우회적 가격 인상을 시도해왔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내년부터는 닭고기 유통가격 공시제도 의무화로 가맹본부가 가맹점에 공급하는 원재료비가 공개될 경우 원가분석, 나아가 가맹 본사의 수익 구조 분석이 용이해져 소비자가 납득하지 못할 수준의 가격 인상은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균열 생기고 바닥 벌어져"
6일 오후 위태롭게 무너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이틀 전 안전점검 과...
홍철호, "메르스 환자 쿠웨이트서 병원 방문한 적 없다고 말해"
12일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르스 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부상자, 치료 받던 중 사망
이달 초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10분의 1 가격에 명품 팔던 그 가게 알고보니…경기 특사경, 짝퉁 판매업자 무더기 적발
3억 2000만 원 상당의 짝퉁 명품을 유통시킨 판매업자들이 대...
"균열 생기고 기웁니다" 상도유치원은 동작구에 미리 알렸다
다세대주택 신축 공사장 흙막이 침하로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
"반성 기미 없다" 檢, '상습 성추행 혐의'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
檢, '액상 대마 흡연 협의' 허희수 부사장 징역 4년 구형
허희수(40) 전 SPC 사장의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검찰이 법원...
부산서 달리던 포르쉐 승용차서 화재 발생
독일 유명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 차량이 불에 타는 사고가...
주민센터 화장실서 불법촬영 장치 발견…누구 짓인가 보니 공무원
서울 광진경찰서가 경기도 여주시 한 주민센터 공무원 A(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