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y
사회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30 13:44:03 | 수정 : 2018-07-30 16:41:2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호객꾼 접근해 유인…명동 빙빙 돌아 위치 숨겨
정품 추정가 15억 원 상당 짝퉁 제품 640점 압수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품을 팔아온 일당이 적발됐다. 사진은 비밀창고 내부 모습.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제공)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품을 팔아온 일당이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일본인 관광객에게 손목시계, 핸드백, 지갑, 의류 등 짝퉁 제품을 유통·판매한 A(남·47)씨 등 4명을 상표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정품 추정가 15억 원 상당의 짝퉁 제품 640점도 전량 압수했다.

민생사법경찰단에 따르면 A씨 등은 명동에 내국인 출입을 제한한 비밀창고를 마련하고, 호객꾼을 통해 직접 길에서 호객하거나 소개를 통해 온 일본인 관광객만 출입시켜 고가의 짝퉁 제품을 유통·판매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피의자들은 호객꾼을 통해 일본인 관광객에게 다가가 ‘S급 짝퉁 명품’이 있다고 호객행위를 한 뒤 비밀장소로 유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대포폰을 사용하며 호객꾼끼리도 신원을 공개하지 않는 점조직 형태로 운영했다. 매장은 사무실이나 창고로 위장해 설치하거나 좁은 1층 출입구를 통해야만 들어갈 수 있는 지하 또는 지상 2·3층에 있었다.

민생사법경찰단은 일본어를 하는 수사관을 일본인 관광객으로 위장해 실제 제품 판매 현장을 포착한 뒤 지난달 초 해당 장소를 압수수색해 피의자들을 입건했다. 일본인 관광객으로 위장했던 수사관은 마사지 숍으로 찾아온 호객꾼의 안내를 받아 명동거리를 빙빙 돈 뒤 중간 지점에서 다른 호객꾼을 만나 다시 복잡하게 명동거리를 돌고 난 후에야 비밀창고에 도착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비밀창고 위치를 기억하지 못하게 하려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상표법 위반 행위를 본격적으로 단속한 2012년부터 상표법 위반사범 773명을 형사입건하고, 정품 추정가 429억 원 상당의 위조 상품 12만 5046점을 압수해 폐기처분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균열 생기고 바닥 벌어져"
6일 오후 위태롭게 무너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이틀 전 안전점검 과...
홍철호, "메르스 환자 쿠웨이트서 병원 방문한 적 없다고 말해"
12일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르스 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부상자, 치료 받던 중 사망
이달 초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10분의 1 가격에 명품 팔던 그 가게 알고보니…경기 특사경, 짝퉁 판매업자 무더기 적발
3억 2000만 원 상당의 짝퉁 명품을 유통시킨 판매업자들이 대...
"균열 생기고 기웁니다" 상도유치원은 동작구에 미리 알렸다
다세대주택 신축 공사장 흙막이 침하로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
"반성 기미 없다" 檢, '상습 성추행 혐의'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
檢, '액상 대마 흡연 협의' 허희수 부사장 징역 4년 구형
허희수(40) 전 SPC 사장의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검찰이 법원...
부산서 달리던 포르쉐 승용차서 화재 발생
독일 유명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 차량이 불에 타는 사고가...
주민센터 화장실서 불법촬영 장치 발견…누구 짓인가 보니 공무원
서울 광진경찰서가 경기도 여주시 한 주민센터 공무원 A(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