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y
사회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13 14:57:20 | 수정 : 2018-07-13 16:16:2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담뱃불에 의한 합성 솜이불 착화 불가능…라이터로 직접 불 붙여”
지난 1월 3일 오후 광주 북구 두암동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게 해 삼 남매를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모친 A(23)씨가 검찰·경찰과 현장검증을 실시한 후 현관문을 나오고 있다. (뉴시스)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의 방화로 결론을 내리고 징역형을 선고했다.

광주지방법원 형사11부(부장판사 송각엽)는 13일 현주건조물방화치사 혐의로 구속기소된 A(23·여)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인간의 생명과 존엄성은 어느 누구도 함부로 처분할 수 없는 절대성을 지닌 것이다. 어떠한 방법으로도 피해의 회복이 불가능한 만큼 이를 침해하는 행위는 무엇으로도 용서가 안 된다”며 “피해자들이 사망에 이르는 과정에서 끔찍한 고통과 극심한 공포감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다만 “A씨가 어린 나이에 피해자들을 양육하면서 겪게 된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과 이혼 등 불행한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피해자들의 유족이자 A씨의 전 남편이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2월 31일 오전 2시 26분께 광주 북구 두암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을 내 자고 있던 4살·2살 아들과 15개월 딸을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초 경찰은 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했으나 A씨가 담뱃불을 이불에 껐다고 일관적으로 진술하는 점, 현장검증에서도 상황을 재현하고 있는 점, 과거에도 이불에 담뱃불을 끈 적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실화로 결론을 내리고 중과실치사·중실화 혐의로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지난해 12월 31일 오전 2시 26분께 광주 북구 두암동의 한 아파트 A(23·여) 씨의 집에서 불이 나 작은방에 있던 A씨의 자녀 세 명이 숨졌다. 사진은 화재 진화 뒤 집 내부 모습. (광주 북부소방서 제공=뉴시스)
검찰의 판단은 달랐다. 검찰은 A씨가 화재 당일 “라면을 끓이기 위해 붙인 가스레인지 불을 끄지 않아 화재가 발생했다”고 진술했다가 경찰 조사에서 “담뱃불을 터는 중 화재가 발생했다”며 진술을 번복한 점, 화재 초기에 세 남매를 구하지 않고 혼자 대피한 점 등을 석연치 않다고 여겼다. 또 대검 감정을 통해 담뱃불에 의해 합성 솜이불(극세사이불) 착화가 불가능하고, 불이 작은 방 안쪽 출입문 문턱에서 시작돼 방 내부를 전소시킨 것으로 추정된다는 결과를 얻었다.

아울러 검찰은 A씨가 화재 당일 친구와 전 남편에게 화재를 암시하는 메시지를 전송한 점, 귀가 뒤 구조 직전까지 40분 동안 휴대전화를 사용한 점, 아파트 월세 미납과 자녀 유치원 비용 연체 등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점, 인터넷 물품 사기 범행에 연관돼 변제와 환불 독촉을 받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A씨가 고의로 불을 낸 것으로 보고 현주건조물방화치사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재판부는 “화재현장에서 다른 가연 물질이 발견되지 않은 사정에 비춰봤을 때 이불에 의한 직접 착화 이외에 다른 화재 발생 원인을 찾기 어렵다”며 “A씨가 방화의 고의를 가지고 라이터를 이용, 이불 등에 직접 불을 붙임으로써 화재가 발생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또 “당시 A씨가 술에 취해 있었던 것은 인정할 수 있지만 여러 정황 등에 비춰 심신상실 또는 심신미약의 상태에 있었다고는 인정되지 않는다”며 A씨와 변호인의 주장을 배척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