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법무, 몰카 영상 ‘상습·영리목적’ 유포 구속 수사 지시y
사회

박상기 법무, 몰카 영상 ‘상습·영리목적’ 유포 구속 수사 지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5-30 17:07:10 | 수정 : 2018-05-30 17:39:4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 국회 논의 지원
자료사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종합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검사장 전용 차량 제공 중단 등을 담은 검사 인사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몰래카메라(몰카)’ 범죄와 데이트폭력·가정폭력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하고,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할 것을 검찰에 지시했다.

법무부는 30일 이 같은 내용을 전하며 “박 장관은 몰카 범죄의 경우 상습·영리목적 유포 사범 등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구속 수사하라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이어 “데이트폭력의 경우 일반 폭력범죄와 달리 피해자와의 관계를 악용해 범행이 반복되고 피해 정도가 갈수록 심화되는 특성을 고려하여 사건처리에 만전을 기하되 처리기준도 신속히 마련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10일 정부안으로 입법 예고한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정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국회 논의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이 법안은 스토킹 범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응급조치를 취하도록 하고, 스토킹 범죄가 재발될 우려가 있으면 법원이 피해자 보호를 위해 행위자에게 잠정조치를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밖에도 성적 영상물의 피해자가 식별되는 경우나 영리 목적 유포사범을 가중처벌하는 내용이 담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개정안의 논의도 지원할 방침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차량용 소화기 설치’ 모든 차량 의무화…승용차 내 손닿는 곳에 설치
차량용 소화기 설치 의무가 기존 7인승 이상에서 모든 차량으로 ...
IP카메라로 사생활 엿보고 불법 촬영한 남성 10명 검거
반려동물 모니터링 사이트를 해킹한 후 회원들의 IP카메라에 무단...
오리온 부회장, 횡령 혐의 검찰 송치…회삿돈 200억으로 개인별장 신축
호화별장을 지으면서 200억 원이 넘는 법인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하점연 할머니 별세
26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에 있는 '나눔의 집'에서 지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