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직장 내 성희롱 가해자 10명 중 8명 직장상사”y
사회

한국노총, “직장 내 성희롱 가해자 10명 중 8명 직장상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3-06 15:07:23 | 수정 : 2018-03-06 20:50:0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회식자리에서 가장 많이 발생…피해자 ‘그냥 참는다’ 가장 많아
직장 내 성희롱 가해자 10명 중 8명은 직장 상사이며, 회식자리에서 성희롱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하 한국노총)이 산하조직 조합원 7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 내 성희롱 실태조사 결과, 직장 내 성희롱을 직접 경험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는 여성 102명, 남성 13명으로 총 115명(16.1%)이었다. 성희롱을 직접 겪지는 않았지만 주변에서 그런 경험을 한 사람을 안다는 응답자는 91명(12.7%)이었다.

직장 내 성희롱 가해자(이하 중복응답 허용)는 직장상사가 167명(81.1%)으로 가장 많았다. 직장동료는 53명(25.7%), 고객은 21명(10.2%)이었다. 성희롱 발생 장소는 회식자리가 159명(77.2%)으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사업장 내 90명(43.7%), 출장 23명(11.2%), 교육·워크숍 12명(5.8%) 순이었다.

직장 내 성희롱 유형은 성적 발언이나 농담이 161명(78.2%)으로 가장 많았고, 불쾌한 신체적 접촉이 131명(64%)으로 뒤를 이었다. 회식자리에서 술 따르기를 강요받았다는 응답자는 75명(36.4%), 고정된 성역할을 강요받았다는 응답자는 67명(32.5%), 외모에 대한 성적인 평가나 비유를 받은 응답자는 64명(31.1%)으로 나타났다. 그 외 문자나 메신저를 통해 사적인 만남을 강요받거나 야한 그림이나 동영상을 보여주는 행동을 경험했다는 응답도 나왔다.

성희롱 피해자 중 158명(76.7%)은 성희롱을 당하더라도 ‘그냥 참는다’고 답했다. 당사자에게 항의하고 사과를 요구하는 피해자는 31명(15%)에 그쳤으며, 직장 내 인사팀이나 고충처리위원회, 노동조합 등에 신고한다는 피해자는 10%대에 불과했다. 노동조합이 직장 내 성희롱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한다는 응답은 61명(29.7%)에 머물렀다.

최근 미투운동이 우리 사회에 만연한 직장 내 성희롱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인가 묻는 질문에는 63.6%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김순희 한국노총 여성본부장은 “가해자가 대부분 직장상사이기 때문에 피해자들이 대부분 그냥 참는 선택을 하고 있다”며 “상대가 의사표현을 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것을 긍정적인 의사로 판단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독 남성에 의한 성희롱이 많은 이유는 남성들이 가진 권력을 행사하기 때문”이라며 “이러한 성희롱은 개인 간의 문제가 아닌 권력관계에 의한 폭력의 문제로 보다 심각하게 다루어져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2일까지 온라인 설문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도에 ±3.7%p이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통일부 특정 기자 배제 우려" 언론단체 잇단 비판 성명 발표
최근 남북고위급회담 당시 통일부가 공동취재단에서 특정 기자를 일...
"영유아 못 먹는 문어 산 어린이집 원장…그날 원장 집 제사"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위를 저지른 사립유치원 명단을 공개...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