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신부가 해외 선교 신도 집요하게 성폭행 시도…수원교구, 정직 처분y
사회

천주교 신부가 해외 선교 신도 집요하게 성폭행 시도…수원교구, 정직 처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2-24 12:48:21 | 수정 : 2018-02-24 13:43:0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해당 신부 최근 정의구현사제단에서도 스스로 탈퇴
신도를 성폭행하려 집요하게 시도한 한○○ 천주교 수원교구 신부. (KBS 방송 화면 갈무리)
성폭력 가해 사실을 폭로하는 '미투(#Me Too·나도 성폭력 피해자다)'운동이 문화예술계·연예계에서 활발한 가운데 로마가톨릭교회(천주교) 한 모 신부의 성폭력 가해 사실이 드러났다. 천주교 수원교구는 한 신부의 중징계를 결정하고 모든 직무를 정지했다. 한 신부는 정의구현사제단에서 스스로 탈퇴했다.

한 신부의 추악한 행위는 김민경 씨가 언론과 인터뷰를 하는 식으로 미투운동에 동참하면서 알려졌다. 23일 KBS 9시 뉴스에 출연한 김 씨는 2011년 아프리카 남수단 선교봉사활동 당시 한 신부가 자신을 성폭행하기 위해 집요하게 시도했다고 털어놨다.

한 신부는 김 씨의 인터뷰가 전파를 탄 23일 오전까지도 수원 광교의 한 성당에서 각종 미사를 집전하고 세례를 한 주임 신부다. 故 이태석 신부의 뒤를 이어 2008년부터 4년 동안 남수단 선교활동을 해 주목을 받은 인물로, KBS 다큐멘터리 '울지마 톤즈'에 출연히 유명해졌다. 김 씨의 말에 따르면 한 신부는 교계 안팎에서 존경을 받는 세간의 평판과 달리 타지에서 선교 활동을 하는 신도를 성폭행하려 해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

김 씨는 "식당에서 나오려고 하니까 (한 신부가) 문을 잠그고 못 나가게 막고 강간을 시도했다. 손목을 붙잡혔는데 저항하면서 손목을 빼다가 제 팔에 제 눈이 맞아서 눈에 멍이 시퍼렇게 들었다. 벗어나려고 흉기를 집어드니까 더 이상 가까이 오지 않았지만 제가 사제를 찌를 순 없었다"며, "(식당에서) 다음 날 새벽 5시에 나왔다. 온몸이 너무 욱신거려서 다음 날까지도 몸이 아팠다. 다른 후배 신부들한테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달리진 건 없었다. 그 선배 사제의 막강한 파워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김 씨는 "하루는 그 사제가 창문 앞에서 계속 저를 불러댔는데 제가 못 들은 척하고 자는 척을 했는데도 클립으로 한참을 문을 흔들고 결국엔 방으로 들어왔다. 제가 '지금 이게 뭐하는 짓이냐'고 그러니까 저를 움직이지 못하게 잡고 자기 얘기를 들어달라고 하면서 했던 얘기가 '내가 내 몸을 어떻게 할 수가 없다. 그러니까 네가 좀 이해를 해달라'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했다. 너무 힘들어서 그만 좀 제발 나가달라고 했는데 나가지를 않아서 제가 먼저 제 방에서 나왔다. 그러니까 그제서야 따라 나오더라"고 말했다.

김 씨는 한 신부가 자신에게 용서를 빈 후 또다시 성폭행을 시도했고 이런 일이 손가락으로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 씨는 당시 피해 사실을 알려 이를 현지인이 알면 수단에서 선교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는 생각에 침묵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주변으로부터 비난을 받을 것이라는 두려움과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는 공포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최근 미투운동을 보며 용기를 가졌다며, "제 딸이 나중에 커서 이런 일을 안 당했으면 좋겠지만 만약 당한다면 저처럼 바보 같이 침묵하지 말고 얘기할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인터뷰에 앞서 14일에 천주교 수원교구에 한 신부의 처벌을 요구했다. 수원교구는 진상조사를 벌여 김 씨의 피해가 사실임을 확인했고 한 신부의 직무를 정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한 신부는 담당 성당 주임 신부직을 유지할 수 없고 미사도 집전하지 못한다. 한 신부는 정의구현사제단에서 맡고 있던 운영위원회 직무를 내려 놓고 스스로 탈퇴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균열 생기고 바닥 벌어져"
6일 오후 위태롭게 무너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이틀 전 안전점검 과...
홍철호, "메르스 환자 쿠웨이트서 병원 방문한 적 없다고 말해"
12일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르스 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부상자, 치료 받던 중 사망
이달 초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10분의 1 가격에 명품 팔던 그 가게 알고보니…경기 특사경, 짝퉁 판매업자 무더기 적발
3억 2000만 원 상당의 짝퉁 명품을 유통시킨 판매업자들이 대...
"균열 생기고 기웁니다" 상도유치원은 동작구에 미리 알렸다
다세대주택 신축 공사장 흙막이 침하로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
"반성 기미 없다" 檢, '상습 성추행 혐의'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
檢, '액상 대마 흡연 협의' 허희수 부사장 징역 4년 구형
허희수(40) 전 SPC 사장의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검찰이 법원...
부산서 달리던 포르쉐 승용차서 화재 발생
독일 유명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 차량이 불에 타는 사고가...
주민센터 화장실서 불법촬영 장치 발견…누구 짓인가 보니 공무원
서울 광진경찰서가 경기도 여주시 한 주민센터 공무원 A(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