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이윤택에게 당했다" 성폭력 피해자들 피해 호소 줄이어y
사회

"나도 이윤택에게 당했다" 성폭력 피해자들 피해 호소 줄이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2-20 12:27:18 | 수정 : 2018-03-09 20:07:5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성폭행 당한 후 임신해 낙태…200만 원 건네며 '미안하다' 하더라"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있는 30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피해자가 제기한 성추행 가해 행위를 공개 사과했다. (뉴스한국)
연극 '오구'로 유명한 극작가 겸 연출가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성추행·성폭행을 당한 피해자들이 구체적인 피해 내용을 알리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앞서 14일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가 이 전 감독에게 성추행 당한 사실을 폭로한 후 '나도 당했다'는 제보가 잇달았다. 이 전 감독은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공개 사과했지만 사태는 겉잡을 수 없이 번지는 형국이다. 이 전 감독이 정확히 어떤 잘못을 했는지 누구에게 어떤 피해를 주었는지 등을 밝히지 않은 채 언론 플레이를 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이 전 감독의 가해 행위를 고발하는 주장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이 전 감독의 성추행 피해자라고 밝힌 이재령 음악극단 콩나물 대표 겸 연출가는 20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현명하고 확실한 대처를 위해 전문가들의 조언을 얻고자 한다. 오늘부터 시작"이라며, "여러 채널의 고소는 시간만 길어질 수 있다. 채널도 힘을 실어 하나로 뭉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 전 감독에게 언제 어떤 성폭력 피해를 당했는지 자세히 설명하는 여러 피해자들의 글을 계속 공유하고 있다.

2010년 연희단거리패에 들어갔다는 A씨는 "황토방에서 이쌤(이윤택)한테 가슴을 다 까여지고 훈련이라는 명목 하에, 나중엔 그 일로도 놀림을 당했다"고 말했다. 가출까지 하며 밀양으로 가 극단에 입단했다는 B씨는 "어느 날 선생님은 '이곳을 열어 소리를 내야 한다'며 내 가슴에 손을 댔다. 흠칫했지만 모두가 보고 있는 자리에서, 일말의 주저함 없이 아주 담백하고 신속하게 일어난 일이라, 선생님의 의도를 감히 의심하기 어려웠다. '필요에 의한 적확한 지도 방식'으로 얼른 받아들이고 그 일을 잊었다.…'싫다고 하지 그랬느냐' 따위의 여지가 끼어들 수 없을 만큼 우리는 어리고 가르침에 목말라 있었으며 그는 언제나 옳을 수밖에 없는 그 세계의 왕이었다"고 말했다.

2007년 밀양을 회상한다며 입을 연 C씨는 자신이 가해자이고 방관자라고 토로했다. 그는 "난 하지 않았다. 새벽에 부르는 선배님들의 전화도 받지 않았다. 선생님이 아프시니 누구랑 함께 황토방으로 오너라. 난 가지 않았다. 하지만 같이 오라고 말한 그 동기에게 '누구야 선생님이 오래' 그 동기를 보내고 나는 새벽에 뒤척이며 그 동기를 걱정하며 나의 비겁함에 시달리며 잠을 이루지 못했다"며, "나같은 방관자도 미투라고 해도 괜찮은건가.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2003년부터 2010년까지 연희단거리패에서 활동했다고 밝힌 김지현 배우는 "혼자 안마를 할 때 성폭행을 당했다. 2005년 임신을 했고 조용히 낙태했다. 낙태 사실을 안 선생님께선 제게 200만 원인가를 건네며 미안하단 말을 했다. 이후 얼마간은 절 건드리지 않았지만 그 사건이 점점 잊힐때 또 성폭행했다"고 말했다. 그는 "조금 전 이윤택 선생님의 기자회견장에 갔다.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모든 죄를 인정하고 용서를 빌 것이라고 그래서 제가 받은 상처도 치유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작은 희망에서 갔던 것 같다. 그러나 선생님께선 전혀 변함이 없으셨다. 특히 성폭행 부분에서 강제성이 없었다는 말씀에 저는 기자회견장을 뛰쳐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승비 배우도 이 전 감독의 성추행 실태를 고발하고 나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전 감독의 상습 성폭행 등 성폭력 피해를 철저히 조사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있다. 17일 청원을 시작해 20일 오전 현재 4만 3292명이 서명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발견
대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정부당국이 대응...
“라오스 댐 사고 시공사 SK건설,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지난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댐 사고와 관련해 방한한 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운송물 파손·훼손 피해 많아”
호남지역에서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운송물이 파손되거나 훼손...
법원, "전두환 회고록 허위사실 삭제하지 않으면 출판 금지"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쓴 5.18 민주화운동 기록...
"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균열 생기고 바닥 벌어져"
6일 오후 위태롭게 무너진 서울상도유치원이 이틀 전 안전점검 과...
홍철호, "메르스 환자 쿠웨이트서 병원 방문한 적 없다고 말해"
12일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메르스 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 부상자, 치료 받던 중 사망
이달 초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발생한...
10분의 1 가격에 명품 팔던 그 가게 알고보니…경기 특사경, 짝퉁 판매업자 무더기 적발
3억 2000만 원 상당의 짝퉁 명품을 유통시킨 판매업자들이 대...
"균열 생기고 기웁니다" 상도유치원은 동작구에 미리 알렸다
다세대주택 신축 공사장 흙막이 침하로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상...
"반성 기미 없다" 檢, '상습 성추행 혐의'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당거리패 예술감독...
檢, '액상 대마 흡연 협의' 허희수 부사장 징역 4년 구형
허희수(40) 전 SPC 사장의 마약 혐의를 수사한 검찰이 법원...
부산서 달리던 포르쉐 승용차서 화재 발생
독일 유명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 포르쉐 차량이 불에 타는 사고가...
주민센터 화장실서 불법촬영 장치 발견…누구 짓인가 보니 공무원
서울 광진경찰서가 경기도 여주시 한 주민센터 공무원 A(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