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햄버거병 관련 맥도날드 불기소 “햄버거 먹고 상해 증거 부족”y
사회

검찰, 햄버거병 관련 맥도날드 불기소 “햄버거 먹고 상해 증거 부족”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2-13 15:47:12 | 수정 : 2018-02-13 23:38:4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장균 오염 우려 패티 유통…패티 납품 업체 임직원 3명 불구속 기소
자료사진, 서울 시내의 한 맥도날드 매장 앞. (뉴시스)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에 걸렸다며 한국맥도날드를 고소한 사건에서 검찰이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들을 재판에 넘기지 않기로 결정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식품·의료범죄전담부(부장검사 박종근)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본부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한국맥도날드 햄버거의 조리 과정, 재료의 제조·유통 과정 전반에 대해 수사한 결과, 피해자들의 상해가 한국맥도날드 햄버거에 의한 것이라는 점을 입증할 만한 충분한 증거가 부족하여 관련 고소사건을 불기소 처분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은 다만 수사과정에서 한국맥도날드 햄버거 패티 제조업체가 장출혈성대장균 오염 우려가 있는 패티를 판매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 업체 임직원 3명 등을 불구속 기소했다.

앞서 지난해 7월 A(당시 4세)양의 어머니 B씨 등 4명은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HUS에 걸려 신장장애를 갖게 됐다”며 한국맥도날드와 매장 직원 4명을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피해자들이 섭취한 햄버거가 병원성 미생물에 오염됐을 가능성을 조사하려 했으나 “피해 발생 후인 2016년 10월 해당 매장에서 실시한 지방자치단체의 현장조사에서 피해자들이 섭취한 돼지고기 패티에 대한 위생상 문제가 적발되지 않았다”며 “돼지고기 패티는 병원성 미생물 관련 검사를 한 내역이 없고 같은 일자에 제조된 햄버거 패티 시료 등이 남아 있지 않아 오염 가능성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해당 매장에서 패티 조리 시 직원의 업무 미숙, 그릴의 오작동 등으로 패티가 일부 설익는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은 확인했다”면서도 “같은 일자에 조리된 패티 시료 등이 남아 있지 않아 피해자들이 섭취한 돼지고기 패티가 설익었는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장출혈성대장균에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할 수 있는 경로가 다양하고 대장균 감염 후 증상 발생까지의 잠복기가 약 1~9일로 다양하여 피해자들이 햄버거를 섭취한 직후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이 발생하였다는 사실만으로 햄버거가 장출혈성대장균에 오염되었다고 추정하기 어렵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어 “한국맥도날드의 혐의가 인정되기 위해서는 피해자가 섭취한 햄버거가 설익었거나 장출혈성대장균에 오염된 사실, 피해자들의 발병 원인이 장출혈성대장균에 오염된 햄버거에 의한 것임이 입증되어야 한다”며 “당시 역학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추후에 이와 유사한 역학조사를 하였으나 기간 경과로 유의미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은 한국맥도날드가 사용하는 패티 전량을 공급하는 제조업체가 장출혈성대장균에 오염됐을 우려가 있는 쇠고기 패티를 납품한 사실을 확인해 별도로 수사를 진행했다. 수사 결과 장출혈성대장균 오염 여부를 확인하는 키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쇠고기 패티 63t가량(시가 약 5억 원 상당)을 유통한 혐의 등으로 이 회사 이사와 공장장, 품질관리팀장 등 임직원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장출혈성대장균이 생성하는 시가독소 유전자가 검출된 쇠고기 패티 2160t(시가 약 154억 원 상당)을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장출혈성대장균 등 병원성 미생물 검사에 대한 제도적 취약점을 확인하고 유관기관에 제도 개선을 건의할 예정이다. 검찰은 육함량 100%인 순쇠고기 패티는 검사 의무가 면제되어 있고 다른 식품이 혼합되어 제조되는 돼지고기 패티는 검사 의무 대상이지만, 다른 종류의 패티와 함께 생산되는 경우 다른 종류의 패티를 검사하면 돼지고기 패티는 검사의무가 면제되는 등 검사의무 규정에 허점에 있다고 지적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