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최순실, 1심 징역 20년 벌금 180억…법원, "엄중 처벌 불가피"y
사회

'국정농단' 최순실, 1심 징역 20년 벌금 180억…법원, "엄중 처벌 불가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2-13 15:19:53 | 수정 : 2018-02-13 23:40:0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안종범 징역 6년·신동빈 징역 2년 6개월 법정 구속
국정농단 사건' 핵심인 최순실이 1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 22부(부장판사 김세윤)가 13일 최순실(62) 씨에게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고하고, 72억 9427만 원 추징을 명령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앞서 2016년 11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알선수재, 형법상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강요 등 18개 혐의를 적용해 최 씨를 재판에 넘겼다. 재판부는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했고, 유죄로 본 혐의 중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공모한 것이라고 판단한 범죄 행위는 11개다. 재판부는 450일 동안 사건을 심리한 끝에 이 같은 결론을 내놨다. 형량만 두고 보자면 특검이 구형한 징역 25년에 미치지 않지만 재판부가 일부 무죄 판단한 혐의를 제외하면 사실상 가장 무거운 형량을 선고한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재판부가 최 씨에게 중형을 선고한 이유는 뇌물 혐의 때문이다. 뇌물수수 혐의와 관련해 검찰이 공소제기한 것 중 재판부가 인정한 뇌물은 231억 원 정도다.

재판부는 최 씨가 딸 정유라(21) 승마 지원 명목으로 삼성에게 받은 돈 중 코어스포츠 이름 계좌의 돈 36억 3483만 원과 삼성 소유 말 3필의 값·말 보험료 등 36억 5900만 원을 단순 뇌물로 봤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이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정 씨 승마지원을 요구했고, 최 씨는 단순히 이를 수령하는 것을 넘어 경과를 조정하는 등 중요한 부분을 수행했다"며 "최 씨가 이 부회장에게 말을 지원받을 때 대통령 직무와 대가 관계가 있는 '뇌물'로 인식했다고 충분히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최 씨가 K스포츠재단을 통해 롯데에게 요구했다가 돌려준 70억 원과 SK에 요구한 89억 원도 뇌물로 보고, 제3자 뇌물죄를 적용했다. 다만 대기업들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774억 원을 출연한 것은 뇌물이 아니라고 봤다. 최 씨가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대통령이 직권을 남용해 기업체 출연을 강요했다는 게 재판부의 판단이다. 이와 함께 이들 재단의 설립 주체는 사실상 청와대라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최 씨로 인해 국정질서가 혼란에 빠졌고 헌정 사상 초유의 대통령 파면도 있었다. 헌법상 책무를 방기하고 국민이 위임한 권력과 지위를 사인(私人·개인 자격의 사람)에게 나눈 대통령과 사익을 추구한 최 씨에게 책임이 있다"고 지적하며, "최 씨의 뇌물 취득 규모와 국정 혼란, 국민이 느낀 실망감에 비춰보면 죄책이 대단히 무겁다"고 밝혔다. 또한 최 씨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변명을 한 점과 범행을 모두 부인하고 책임을 주변인들에게 전가한 점을 지적하며, "반성하지 않아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법원이 최 씨에게 중형을 선고한 만큼 박 전 대통령 역시 무거운 형량을 면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법원이 유죄로 인정한 최 씨의 범행 중 대다수가 박 전 대통령과 직접적·간접적으로 얽혀있기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은 최 씨와 공범 관계로 저지른 범죄 행위 외에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 등으로 심리를 받고 있기 때문에 중형을 절대 피할 수 없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한편 이날 법원은 안종범(59)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게 징역 6년과 벌금 1억 원을 선고했다. 안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대기업들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774억 원을 출연하도록 함으로써 형법상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받는다. 재판부는 국정농단과 관련해 뇌물 공여 혐의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던 신동빈(63) 롯데그룹 회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며 법정 구속하고 70억 원 추징한다고 명령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