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을 쓸어내자" 우체국시설관리단 노동자 파업 시작y
사회

"차별을 쓸어내자" 우체국시설관리단 노동자 파업 시작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2-05 16:42:47 | 수정 : 2018-02-05 21:28:2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노조 설립 3년 만에 첫 파업…8일 전조합원 파업 진행
우체국시설관리단 노동조합이 5일 서울 명동에 있는 중앙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첫 파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뉴스한국)
우체국에서 일하는 미화원·청사경비원·금융경비원·기술원 등이 차별 대우 청산을 촉구하며 파업을 시작했다. 우체국시설관리단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5일 오전 서울 명동에 있는 중앙우체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열악한 노동 환경 개선과 비정규직 직접 고용을 촉구했다. 이번 파업은 우체국시설관리단 노조 결성 3년 만의 첫 파업이다.

노조는 1일 우체국시설관리단 사측과 대화를 진행했지만 문제 해결은커녕 사태가 악화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사측이 더 나은 대안을 가져와 대화를 요청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획재정부에서 결정한 식사비 13만 원의 온전한 지급 ▷기술원 임금 8% 인상 ▷장기근속수당 5단계에서 8단계로 조정 ▷건강검진 공가 처리 ▷질병휴직은 본사 정규직과 동일하게 60% 유급 처리 ▷병가를 6일에서 60일로 확대하라는 요구안을 내놓은 상태다.

이와 함께 노조는 오는 8일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우정사업본부 앞에서 전조합원이 파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들은 "우정사업본부장을 직접 찾아가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민간 용역업체보다 못한 우체국시설관리단 예산과 구조상의 불합리함을 문제제기 할 것"이라고 밝혔다. 퇴직충당금 예산을 별도로 책정하지 않아 자체적으로 퇴직금을 마련해야 하고, 시중 노임단가의 66%~80% 수준의 열악한 임금을 지급하는 실정을 지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 기사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연극계 거장 오태석 연출, 잇단 성폭력 가해 폭로에도 묵묵부답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배우를 성추행·성폭행...
‘어금니 아빠’ 이영학, 1심 사형 선고…法, “피해자 고통 짐작 어려워”
딸의 친구를 성추행하고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국정농단' 최순실, 1심 징역 20년 벌금 180억…법원, "엄중 처벌 불가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