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사, '성폭력 피해' 폭로 파문 확산…안태근·최교일 반응은?y
사회

서지현 검사, '성폭력 피해' 폭로 파문 확산…안태근·최교일 반응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30 11:39:24 | 수정 : 2018-01-30 14:49:4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문무일 검찰총장, "사안 엄중하게 인식…진상조사 철저히 할 것"
임은정 검사, "당시 모 검사장 '왜 들쑤셔' 호통 치더라"
서지현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 검사가 29일 법무부 간부의 성폭력 사실을 폭로하자 서 검사가 가해자로 지목한 안태근 전 검사장의 반응에 관심이 쏠린다. 서 검사는 8년 전인 2010년 10월 한 장례식장에서 법무부 장관을 수행한 안 전 검사장이 많은 사람이 있는 곳에서 자신을 강제추행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상황을 폭로하는 글을 29일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올렸고, 같은 날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논란이 불거진 후 안 전 검사장은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오래 전 일이고 문상 전에 술을 마신 상태라 기억이 없지만 보도를 통해 당시 상황을 접했고 그런 일이 있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그 일이 검사인사나 사무감사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서 검사 폭로와 함께 세인의 입에 오르내리는 한 사람이 더 있다.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다. 서 검사는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며, "인사발령의 배후에 안 검사가 있다는 것을, 안 검사의 성추행 사실을 당시 최교일 법무부 검찰국장이 앞장서 덮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서 검사가 당한 성폭력 사건 자체를 모른다는 입장이다.

최 의원은 30일 오전 내놓은 입장문에서 "저는 서 검사와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다. 저는 2009년 8월부터 2011년 8월까지 검찰국장으로 재직하였고 서 검사는 2011년 2월 서울북부지검에서 여주지청으로 이동했다. 여주지청은 검사들이 비교적 선호하는 지청이다"며, "저는 2013년 4월 퇴직하였기 때문에 서 검사가 2014년 1년간 국외 파견을 간 인사 및 2015년 통영지청 검사로 이동한 인사는 저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최 의원은 "저는 이 사건 현장에 있지도 아니하였고 이 사건과 관련하여 당시부터 지금까지 서 검사와 통화하거나 기타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며, "이 사건을 전혀 알지 못하였고 이번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 서 검사도 당시에는 이의제기를 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문제가 불거지지 않은 사건을 어떻게 무마했다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서 검사가 자신의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것은 물론 남검사가 여검사를 성추행·성희롱하고 심지어 성폭행하는 경우도 있다고 밝히면서 파문이 점점 커지고 있다. 30일 오전 문무일 검찰총장은 출근길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서 검사 폭로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사안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고, 진상조사를 철저히 할 예정이다. 그 결과에 따라 상응하는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문 총장은 진상조사와 함께 검찰 내 양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는 조치도 고민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서 검사가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직장에서 평안하게 근무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9일 오후 임은정 서울 북부지검 부부장검사는 지난해 7월 24일 검사 게시판에 올린 글을 공개하며 8년 전 자신이 안 전 검사장 사건에 적극적으로 나서자 모 검사장이 화를 냈었다고 밝혔다. 안 전 검사의 추태를 봤다는 말에 법무부가 감찰을 시작했는데 감찰 쪽에 있는 임 검사의 선배가 임 검사에게 피해자가 누구인지 알아봐달라는 상황이었다. 아래는 임 검사가 올린 글 중 일부다.

"단서가 적었지만 워낙 공연히 일어난 일이라 몇 시간 탐문 만에 피해자를 바로 특정했다. 피해자를 설득하다가 점심시간이라 대화를 잠시 중단하였는데 피해자와 다시 대화를 이어가기도 전에 모 검사장한테 전화를 받았다. (검사장 집무실로 올라가자 검사장은) 저의 어깨를 갑자기 두들기며 '내가 자네를 이렇게 하면 그게 추행인가? 격려지? 피해자가 가만히 있는데 왜 들쑤셔' 그리 호통을 치더라. 제게 탐문을 부탁한 감찰 쪽 선배에게 바로 가서 상황을 말씀드렸다. 결국 감찰이 더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 이것이 제가 직접 관여하며 겪은 일들이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