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 리콜한 결함·불량제품 106개 국내 유통y
사회

해외서 리콜한 결함·불량제품 106개 국내 유통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29 10:08:33 | 수정 : 2018-01-29 16:05:3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부상 우려, 과열·화재 발생, 안전기준 위반 등으로 리콜
16개 제품은 사업자 자발적으로 무상수리·교환·환불
최근 해외에서 결함이 있어 보상한 이른바 리콜 제품이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해외에서 리콜된 결함·불량제품의 국내 유통 여부를 감시해 106개 제품 관련 사업자에 대해 판매중지·무상수리·교환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시정권고했다고 29일 밝혔다.

국내에 유통한 해외리콜 제품의 절반 이상은 미국에서 리콜한 제품이다. 미국 55개(52%), 일본 8개(8%), 캐나다·호주 각각 7개(각 7%), 프랑스 5개(5%), 영국·독일 각각 4개(각 4%) 순으로 나타났다. 제품군별로는 스포츠·레저용품이 27개(25%)로 가장 많았고, 아동·유아용품 24개(23%), 생활·자동차용품 20개(19%), 음·식료품 10개(9%) 등이었다.

주된 리콜 사유는 소비자 부상 우려, 과열·화재 발생, 안전기준 위반이다. 특히 아동·유아용품의 경우 아이가 완구 부품 또는 파손 제품 일부를 삼키거나 제품의 끈 등에 목이 졸려 질식할 우려가 있어 리콜된 제품이 약 40%를 차지해 보호자의 특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106개 제품 중 국내 공식 수입·유통업자가 판매하는 16개 제품은 사업자의 자발적인 무상수리·교환·환불 등이 이루어지도록 했으며, 유통경로 확인이 어려운 90개 제품 등은 통신판매중개업자 정례협의회체를 통해 온라인 판매게시물 삭제·판매중지 등을 통해 국내에 유통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소비자원은 앞으로도 통신판매중개업자·TV홈쇼핑·대형마트 등 다양한 유통채널 사업자와의 정례협의체를 통해 해외에서 리콜된 결함·불량제품의 국내 유통 차단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직구나 구매대행 등의 방법으로 제품을 구매하기 전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또는 열린 소비자포털 행복드림에서 해외제품 리콜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통일부 특정 기자 배제 우려" 언론단체 잇단 비판 성명 발표
최근 남북고위급회담 당시 통일부가 공동취재단에서 특정 기자를 일...
"영유아 못 먹는 문어 산 어린이집 원장…그날 원장 집 제사"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위를 저지른 사립유치원 명단을 공개...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