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y
사회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26 17:36:18 | 수정 : 2018-01-26 17:50:2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경찰, 화물차량 추적·정확한 사고 경위 조사 중
25일 오후 7시 50분께 경기도 이천시 중부고속도로 하행선에서 A(37)씨가 몰던 승용차 운전석에 판스프링이 날아들어 A씨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판스프링이 날아들어 파손된 차량 앞 유리.(고속도로순찰대 10지구대 제공=뉴시스)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경기 이천경찰서와 충북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25일 오후 7시 50분께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중부고속도로 하행선에서 운행 중이던 승용차 운전석에 길이 40cm, 폭 7.5cm, 두께 1cm, 무게 2.5kg의 철로 된 판스프링이 날아들었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A(37·남)씨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목숨을 잃었다. A씨가 의식을 잃은 후 조수석에 타고 있던 A씨의 아내 B(39·여)씨와 뒷좌석에 타고 있던 지인 C(41·여)씨가 갓길로 차를 세우려다 가드레일을 들이받았고, 두 사람은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A씨의 차로 날아든 판스프링은 화물차 바퀴 옆에 달린 충격 완화 장치로 추정된다. 경찰은 A씨 차량의 블랙박스와 주변 CCTV 등을 토대로 사고를 유발한 화물차를 추적하면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주행하던 화물차에서 판스프링이 떨어져 나와 A씨의 차량으로 날아갔을 경우, 화물차주를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그러나 이미 차량에서 떨어져 나와 도로 위에 놓여 있던 판스프링을 우연히 다른 차량이 밟아 튀어 오르면서 사고가 발생했다면 처벌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우선 판스프링이 어떻게 날아들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 기사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연극계 거장 오태석 연출, 잇단 성폭력 가해 폭로에도 묵묵부답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배우를 성추행·성폭행...
‘어금니 아빠’ 이영학, 1심 사형 선고…法, “피해자 고통 짐작 어려워”
딸의 친구를 성추행하고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국정농단' 최순실, 1심 징역 20년 벌금 180억…법원, "엄중 처벌 불가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