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질소 가스 누출 사고로 노동자 4명 사망y
사회

포항제철소 질소 가스 누출 사고로 노동자 4명 사망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25 22:19:29 | 수정 : 2018-01-25 22:25:5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냉각탑에서 냉각기 충전재 교체 작업하던 중 참변
25일 오후 4시 25분께 포항시 남구 괴동동 포항제철소 안 산소공장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 4명이 질소에 질식해 숨졌다. 사진은 산소공장 모습. (포스코 제공=뉴시스)
경북 포항시에 있는 포항제철소에서 질소 가스가 새 노동자 4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가 벌어졌다. 25일 경북소방본부·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5분께 포항시 남구 괴동동 포항제철소 산소공장에서 일하던 이 모(61·남) 씨, 이 모(47·남) 씨, 안 모(31·남) 씨, 주 모(27·남) 씨가 사망했다. 이 산소공장은 포항제철소 안에 산소를 공급하는 곳이다.

이들 네 사람은 포항제철소에서 일하는 설비 정비 분야 외주 노동자들이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산소공장 안에 있는 냉각탑에서 충전재를 바꾸는 일을 했다. 이 산소공장은 2014년에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냉각탑은 25m 규모로 크레인으로 들고나는 게 가능하다. 오후 3시부터 30분 동안 쉰 후 작업을 다시 시작했는데 냉각탑 안에 질소 가스가 새어 나왔다. 이들 모두 안전 장비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발생한 직후 세명기독병원에서 2명, 선린·포항성모병원에서 각각 한 명씩 치료를 받던 중 이들 모두 유명을 달리했다. 질소 가스는 자연에 주로 존재하는 비금속 원소로 색깔·냄새·맛이 없는 특징이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포항제철소 관계자들을 조사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 기사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연극계 거장 오태석 연출, 잇단 성폭력 가해 폭로에도 묵묵부답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배우를 성추행·성폭행...
‘어금니 아빠’ 이영학, 1심 사형 선고…法, “피해자 고통 짐작 어려워”
딸의 친구를 성추행하고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국정농단' 최순실, 1심 징역 20년 벌금 180억…법원, "엄중 처벌 불가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