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김윤옥 여사 소환 가능성y
사회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수’ 김윤옥 여사 소환 가능성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23 11:54:19 | 수정 : 2018-02-09 11:13:1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자료사진, 지난해 5월 9일 투표소를 찾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 (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청와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71) 여사를 보좌했던 청와대 행정관을 불러 조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김 여사를 직접 소환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22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최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2011년 김 여사를 보좌했던 청와대 제2부속실 행정관 A씨를 소환해 김희중(50)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과 대질신문을 벌였다.

조사에서 A씨는 김 전 실장으로부터 10만 달러(약 1억 원)가 담긴 쇼핑백을 전달받았다고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은 지난 19일 한국일보와 인터뷰에서 “국정원에서 받은 돈(10만 달러)을 김윤옥 여사 측 여성 행정관에게 직접 줬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 안팎에서는 국정원과 김 전 실장, A씨 등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뤄진 만큼 김 여사에 대한 소환 조사도 곧 이루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전 실장 진술 내용을 뒷받침하는 추가적 결정적 제보가 있다”며 “검찰은 김 여사를 조사해야 한다. 저 역시 이 문제의 진실을 밝히는 데 협조하겠다. 김 여사가 특활비를 어떻게 유용했는지 진실을 밝힐 것으로 믿는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수석은 앞서 ‘김 여사가 국정원 특활비로 명품을 구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이 전 대통령 측에 의해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상태다. 그는 18일 당 회의에서 “김 전 실장의 핵심 진술은 자신이 특활비 1억 원을 지시에 의해 받았고, 그것을 달러로 환전한 뒤 김 여사를 보좌하던 제2부속실장 쪽에 줬고, 그 돈이 김 여사의 명품 구입 등에 쓰였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김 전 실장은 국정원 돈을 강현희 전 제2부속실장에게 줬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강 전 실장은 아무 상관 없는 분”이라고 한국일보에 말했다. 김 여사의 명품 구입 여부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물어보지도 않았으며, 나는 모르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