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고 5955명…시민단체 “국가 피해자 찾기 나서야”y
사회

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고 5955명…시민단체 “국가 피해자 찾기 나서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15 15:22:25 | 수정 : 2018-01-15 17:21:4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16년 대대적 언론보도로 신고자 4059명…지난해 614명
환경부 연구용역, 피해자 30만~50만 명 추산…1~2%만 신고
자료사진,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가습기살균제참사네트워크 회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옥시RB 본사 앞에서 열린 가습기살균제 참사 살인기업 규탄, 1회차 월요캠페인 및 기자회견에서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2011년부터 지난해 12월 말까지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피해 신고자는 총 5955명이며, 이중 1292명(22%)은 이미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이하 센터)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 현황 분석보고서를 발표했다.

센터는 보고서에서 “2018년 1~2월 중으로 피해신고자 6000명, 사망자 1300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판정 과정이 있기 때문에 신고자가 곧 피해자는 아니지만 “신고자는 제품사용자여서 잠재적 피해자는 분명하다”며 “제품 사용자를 피해자로 규정하는 내용은 조만간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의 개정에 반영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센터는 정부의 공식 피해신고 접수창구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자료를 김삼화 의원실로부터 제공받아 피해신고 현황을 분석했다.

2016년 신고자가 4059명(사망 948명)으로 가장 많은 것은 가습기살균제 문제가 주요 사회문제로 떠오르면서 언론보도에서 많이 다뤄졌고, 사용자들이 가습기살균제 사용과 피해와의 관련성을 인지하게 됨으로써 신고를 많이 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러한 사실은 가습기살균제 판매가 1994년부터 2011년까지로 오랜 시간 동안 발생한 일이고, 단순한 생활용품으로 인해 심각한 질병과 사망까지 발생한 데 대해 많은 소비자들이 인지하지 못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신고자는 614명(사망 110명)이었다. 월별로는 1월 69명, 6월 37명, 12월 28명 등 신고가 줄어드는 추세인데 유독 8월에만 127명이 신고했다. 이에 대해 센터는 “문재인 대통령이 피해자를 청와대로 불러 사과했고, 피해구제법이 시행되어 많은 언론보도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봤다.

센터는 “지난해 환경부가 한국환경독성보건학회에 의뢰한 연구용역 결과 가습기살균제 사용자는 350만~500만 명이고, 이중 10%가량인 30만~50만 명이 제품 사용 후 병원치료를 받은 피해자로 추산된다. 지난해 말까지의 피해 신고자 5955명은 전체 피해자의 1~2%에 불과하다”며 “이제라도 국가가 나서서 대대적인 피해자 찾기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 기로…정부, 비공개 회의서 검토
정부가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를 비공개 검토 중인 사실이 언론 ...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성 학대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검은 돈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사무소 개소
더불어민주당이 경기도 성남시장 후보로 확정한 은수미 전 의원이 ...
김경수 경남지사 예비후보, '드루킹 사건' 참고인 신분 경찰 출석
경남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로 출마하며 의원직에서 사퇴한 김경수 전...
법원, 신도 성폭행 혐의 받는 이재록 목사 구속영장 발부
경찰이 신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
경찰청 “감찰 중 목숨 끊은 충주 여경, 무고·자백강요 당했다”
지난해 10월 무기명 투서로 인해 감찰조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