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시트로박터 감염 탓' 발표에 "겸허히 수용"y
사회

이대목동병원, '시트로박터 감염 탓' 발표에 "겸허히 수용"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12 11:57:16 | 수정 : 2018-01-12 15:36:0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후속 대책 마련에 전력을 다하겠다"
지난달 서울시 양천구에 있는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이 연쇄 사망한 이유가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일 수 있다는 경찰 발표가 나오자 병원이 다시 한 번 유가족에 용서를 구했다.

12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의료사고전담팀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감정서를 토대로 신생아들이 항생제 내성균의 일종인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병원은 "겸허히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히며, 이번 사망사고로 인해 극심한 상처를 입은 모든 유가족에게 거듭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후속 대책 마련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의료진 과실 가능성이 커지면서 광수대가 주치의를 포함한 관계자들을 형사입건하기로 한 가운데 병원은 모든 의료진과 관계자들이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도 표명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 기사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연극계 거장 오태석 연출, 잇단 성폭력 가해 폭로에도 묵묵부답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배우를 성추행·성폭행...
‘어금니 아빠’ 이영학, 1심 사형 선고…法, “피해자 고통 짐작 어려워”
딸의 친구를 성추행하고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국정농단' 최순실, 1심 징역 20년 벌금 180억…법원, "엄중 처벌 불가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