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경찰, 母 ‘실화’ 결론…검찰 송치y
사회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경찰, 母 ‘실화’ 결론…검찰 송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1-08 11:25:25 | 수정 : 2018-01-08 14:18:2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母, 이불에 담뱃불 껐다고 진술…무료변론 거절 “죗값 치르겠다”
국과수 “작은방 출입문 내측 발화 추정…외측 발화 가능성 배제 못 해”
지난달 31일 오전 2시 26분께 광주 북구 두암동 한 아파트 A(23·여) 씨의 집에서 불이 나 작은방에 있던 A씨의 4살·2살 아들과 15개월 딸이 숨진 사건에 대해 경찰이 A씨의 실화로 결론을 내렸다. 사진은 화재 진화 뒤 집 내부 모습. (광주 북부소방서 제공=뉴시스)
아파트 화재로 세 남매가 사망한 사건을 조사한 경찰이 화재 원인이 어머니의 실수였다고 결론을 내렸다. 광주북부경찰서는 중과실치사·중실화 혐의로 구속한 세 남매의 어머니 A(23)씨를 기소의견으로 광주지방검찰청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2시 26분께 광주 북구 두암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을 내 자고 있던 4살·2살 아들과 15개월 딸을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당초 경찰은 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했다. A씨는 화재 발생 사실을 알게 됐을 때 자녀들을 놓아두고 혼자 베란다로 대피하는 등 비상식적인 행동을 했고 진술에 모순점이 있었다.

A씨는 화재 발생 직후 베란다에서 구출되고 나서 “라면을 끓이기 위해 가스레인지에 불을 켜놓고 깜빡 잠이 들었다”며 “불이 난 것을 확인하고 베란다로 대피해 남편에게 전화하고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 조사 과정에서 “담뱃불을 제대로 끄지 않고 잠이 들었다. 술에 취해 있어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화재 당시 A씨는 오전 2시 30분께 112 상황실에 전화해 “불이 났어요. 집안에 애들이 있어요”라며 울먹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 후에는 전 남편에게 다시 전화를 걸어 ‘빨리 와 달라’고 요청했고 거실로 나왔다가 작은방으로 다시 가려고 했지만 갑자기 번진 불길에 화상을 입고 들어가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3일 오후 광주 북구 두암동 한 아파트 11층에서 이불에 담뱃불을 비벼 꺼 불이 나게 해 삼남매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모친 A씨가 검찰·경찰과 현장검증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화재감식에서 인화성 물질이 나오지 않았고, ‘작은방 출입문 내측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되나 출입문 외측 발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구두소견이 나왔다.

이에 경찰은 A씨가 담뱃불을 이불에 껐다고 일관적으로 진술하는 점, 현장검증에서도 상황을 재현하고 있는 점, 과거에도 이불에 담뱃불을 끈 적이 있는 점, 국과수 감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실화로 결론을 내렸다.

한편 A씨는 변호사의 무료 변론을 거절하고 “죗값을 치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일본인 관광객에만 짝퉁 판매…명동 비밀창고 적발
명동에서 비밀창고를 차려놓고 일본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짝퉁 제...
서귀포 해수욕장서 바다뱀 발견…전문가 “누룩뱀으로 예상”
제주 서귀포시 해수욕장에서 바다뱀이 발견돼 한때 입욕이 통제됐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