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한 신생아 동일한 항생제 내성균 감염…경찰, 이대목동병원 압수수색y
사회

사망한 신생아 동일한 항생제 내성균 감염…경찰, 이대목동병원 압수수색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20 09:18:16 | 수정 : 2017-12-20 10:30:3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감염 매개 의심하는 의료기구와 진료기록 확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을 압수수색했다. (뉴시스)
서울 양천구에 있는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집단사망 사건이 의료진 때문에 발생했을 가능성이 점점 커진다. 사망한 신생아 4명 중 3명의 몸에서 같은 유전자의 항생제 내성 세균이 나왔기 때문이다. 경찰은 8시간 넘게 이대목동병원을 압수수색하고 감염과 관련이 있는 의료기구를 포함해 진료기록을 확보했다.

19일 오후 질병관리본부는 "3명의 사망 환아에서 검출한 시트로박터 프룬디 내성 유전자 염기서열이 일치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항생제 내성을 검사해보니 광범위 베타락탐계 항생제 분해효소 내성균으로 드러났다. 이제 갓 세상 밖으로 나온 신생아의 몸에서 발견한 똑같은 항생제 내성균은 병원에서 세균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키우는 대목이다. 베타락탐계를 치료하는 데 사용하는 항생제는 페니실린 계열의 세팔로스포린·세포탁심 등이 있는데 이번에 검출한 균의 감염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항생제 선택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게 질병관리본부의 설명이다.

20일자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 자체 역학전문조사팀은 의무기록 검토 결과 사망한 신생아 3명이 수액이나 주사제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 내렸다.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은 건강한 사람 몸에는 문제를 일으키지 않지만 면역체계를 갖추지 않은 미숙아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집단 사망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은 19일 오후 이 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이하 광수대)가 이날 오후 2시부터 오후 10시 30분까지 현장에서 전자의무기록과 진료사무수첩을 압수했고 감염 가능성이 있는 인큐베이터·의약기기 약품도 들고 나왔다. 압수수색에는 광수대 의료사고전담팀과 질병관리본부·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참여했다. 경찰은 압수품을 분석하고 조만간 조 모(44·여) 교수와 중환자실 간호사 등을 소환한다. 조 교수는 사망한 신생아들의 주치의다.

한편 16일 오후 9시 32분부터 10시 53분 사이에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여아 2·남아 2)이 집단 사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사망한 환아 가운데 수술 받은 경력이 있는 환아는 없다고 밝혔다. 다만 사망자 중 2명이 괴사성 장염 가능성이 있어 항생제 치료를 받았고 사망자 모두 사망 1~2시간 전 산소포화도가 줄고 심박수가 증가하는 증상이 나타났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통일부 특정 기자 배제 우려" 언론단체 잇단 비판 성명 발표
최근 남북고위급회담 당시 통일부가 공동취재단에서 특정 기자를 일...
"영유아 못 먹는 문어 산 어린이집 원장…그날 원장 집 제사"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위를 저지른 사립유치원 명단을 공개...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