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한 신생아 동일한 항생제 내성균 감염…경찰, 이대목동병원 압수수색y
사회

사망한 신생아 동일한 항생제 내성균 감염…경찰, 이대목동병원 압수수색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2-20 09:18:16 | 수정 : 2017-12-20 10:30:3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감염 매개 의심하는 의료기구와 진료기록 확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을 압수수색했다. (뉴시스)
서울 양천구에 있는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집단사망 사건이 의료진 때문에 발생했을 가능성이 점점 커진다. 사망한 신생아 4명 중 3명의 몸에서 같은 유전자의 항생제 내성 세균이 나왔기 때문이다. 경찰은 8시간 넘게 이대목동병원을 압수수색하고 감염과 관련이 있는 의료기구를 포함해 진료기록을 확보했다.

19일 오후 질병관리본부는 "3명의 사망 환아에서 검출한 시트로박터 프룬디 내성 유전자 염기서열이 일치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항생제 내성을 검사해보니 광범위 베타락탐계 항생제 분해효소 내성균으로 드러났다. 이제 갓 세상 밖으로 나온 신생아의 몸에서 발견한 똑같은 항생제 내성균은 병원에서 세균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키우는 대목이다. 베타락탐계를 치료하는 데 사용하는 항생제는 페니실린 계열의 세팔로스포린·세포탁심 등이 있는데 이번에 검출한 균의 감염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항생제 선택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게 질병관리본부의 설명이다.

20일자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 자체 역학전문조사팀은 의무기록 검토 결과 사망한 신생아 3명이 수액이나 주사제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 내렸다.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은 건강한 사람 몸에는 문제를 일으키지 않지만 면역체계를 갖추지 않은 미숙아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집단 사망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은 19일 오후 이 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이하 광수대)가 이날 오후 2시부터 오후 10시 30분까지 현장에서 전자의무기록과 진료사무수첩을 압수했고 감염 가능성이 있는 인큐베이터·의약기기 약품도 들고 나왔다. 압수수색에는 광수대 의료사고전담팀과 질병관리본부·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참여했다. 경찰은 압수품을 분석하고 조만간 조 모(44·여) 교수와 중환자실 간호사 등을 소환한다. 조 교수는 사망한 신생아들의 주치의다.

한편 16일 오후 9시 32분부터 10시 53분 사이에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여아 2·남아 2)이 집단 사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사망한 환아 가운데 수술 받은 경력이 있는 환아는 없다고 밝혔다. 다만 사망자 중 2명이 괴사성 장염 가능성이 있어 항생제 치료를 받았고 사망자 모두 사망 1~2시간 전 산소포화도가 줄고 심박수가 증가하는 증상이 나타났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대전당진고속도로 교각서 근로자 4명 추락해 목숨 잃어
고속도로 교각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추락해 목숨을 잃는 참...
"집단 패혈증 발병 피부과 프로포폴 전국 평균 14배"
이달 초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
‘방화대교 붕괴 사고’ 공사 관계자 전원 유죄 확정
지난 2013년 3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서 염소 누출 사고 발생
울산의 한 화학공장에서 염소가스가 새는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가 ...
최순실, ‘정유라 이대 학사비리’ 징역 3년 확정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딸 정유라 ...
인권위, 한국국토정보공사 성추행 사건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2015년, 2017년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
한국기원, ‘성폭행 의혹’ 김성룡 9단에 ‘활동 임시정지’ 처분
바둑계에도 ‘미투운동’이 번졌다. 한국기원은 동료 프로기사 ‘성...
신해철 집도의, 과실치사·비밀누설 혐의 징역 1년 확정
가수 고 신해철 씨의 수술을 집도했다가 의료과실로 사망케 한 혐...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 기로…정부, 비공개 회의서 검토
정부가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를 비공개 검토 중인 사실이 언론 ...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 성범죄로 정식재판 회부
성 학대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교황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이...
"검은 돈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사무소 개소
더불어민주당이 경기도 성남시장 후보로 확정한 은수미 전 의원이 ...
김경수 경남지사 예비후보, '드루킹 사건' 참고인 신분 경찰 출석
경남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로 출마하며 의원직에서 사퇴한 김경수 전...
법원, 신도 성폭행 혐의 받는 이재록 목사 구속영장 발부
경찰이 신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
경찰청 “감찰 중 목숨 끊은 충주 여경, 무고·자백강요 당했다”
지난해 10월 무기명 투서로 인해 감찰조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