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5도 주민대피시설 수용률 42.4% 불과…확충 시급y
사회

서해5도 주민대피시설 수용률 42.4% 불과…확충 시급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0-11 10:08:52 | 수정 : 2017-10-11 14:14:1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현재 총 42개소, 9118명 수용 가능…7개소 확충 예산 반영 안 돼
자료사진, 지난 2014년 3월 31일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해상사격 훈련을 실시한 가운데 백령도 주민들이 대피소로 피신해 있다. (옹진군 제공=뉴시스)
6차 핵실험 등 북한의 도발로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북한과 인접한 서해5도 주민 10명 중 6명은 유사시 대피공간이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해5도 주민대피시설의 수용률이 42.4%에 불과하다고 11일 밝혔다.

박 의원이 밝힌 ‘접경지역 주민대피시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해5도에는 정부지원시설 42개소(11,976㎡), 공공용시설 3개소(613㎡) 등 총 45개소의 주민대피시설이 있다. 정부지원시설에 8375명, 공공용시설에 743명 등 전체 주민 2만 1522명 중 42.4%인 9118명만 수용할 수 있다.

박 의원은 행정안전부가 대피시설의 기본현황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2017년 민방위 업무 지침’에 따르면 정부지원시설의 1인당 소요면적은 1.43㎡, 공공용시설은 0.825㎡(4인당 3.3㎡)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행정안전부에서는 일괄적으로 공공용시설 기준을 적용해 서해5도 대피시설 수용률이 70.9%라고 산출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도발이 있었던 2010년 이후 서해5도 주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대피시설 42개소를 구축했지만 군사력 증강에 따라 군인 가족이 늘어나면서 대피시설의 추가 확충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옹진군은 백령도 4개소, 대청도 2개소, 연평도 1개소 등 대피소 7개 확보 계획을 정부에 제출했다. 이중에는 초·중·고등학교가 밀집돼 있는 장소에 있어 학교 수업 중 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 주민과 학생들의 동시 대피로 인해 대피공간의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는 곳들도 있다.

정부는 지난 4월 올해 1개소, 2018년에서 2020년까지 매년 2개소를 확충하기 위해 112억 원의 국비를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남춘 의원실 확인 결과, 인천시가 2018년도 예산안에 대청도 1개소, 백령도 2개소 등 대피시설 3개소 확충을 위한 예산 48억 원의 반영을 요구했지만 행정안전부에서 이를 일체 반영하지 않았다.

행정안전부 비상대비정책국은 2017년 16억 원(1개소) 수준에 맞춰 2018년도 예산안에도 16억 원을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예산부서에서 2017년 사업은 본예산(안)이 아니라 국회 심의과정에서 추가됐으므로 정부(안)으로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배제한 것이다.

박 의원은 “행정안전부가 대피시설에 대해 현황파악조차 제대로 하고 있지 못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대피시설에 대한 철저한 현황 파악과 예산 확보를 통해 서해5도 지역에 조속히 대피시설을 확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 기사

“우병우 아들 특혜 의혹…제대로 운전한 날 한 달 평균 13일 불과”
운전병 선발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아들 우 모 씨가 운전병으로서 제대로 운전한 날이 한 달 평균 13일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차량 운행일지에 따르면 우 씨는 서울청 차장실로 전입된 2016년 1월부터 전역 전날인 11월 24일까지 171일만 운전자로 기재됐다. 복무기간 총 329일 중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朴 전 대통령, "참담하고 비통…변호인단 사임"
국정농단 의혹 사건으로 재판 중인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16일 열린 80차 공판에서 재판부의 추가 구속영장 발부를 가리켜 '정치 보복'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 7명은 재판부의 결정에 불만을 드러내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는 결정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입을 열었다. 지난 6개월 동안 재판을 진행하는 중 박 전 대통령이 심경을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