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인격 살해하는 몰카 '적신호'…시정요구 2012년 대비 7배 늘었다y
사회

피해자 인격 살해하는 몰카 '적신호'…시정요구 2012년 대비 7배 늘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26 15:34:24 | 수정 : 2017-09-26 16:17:3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신경민 의원, "수사·차단 기술 발전시키고 관계기관 협력해야"
몰래카메라(몰카)로 알려진 개인성행위정보의 심의 및 시정요구가 해마다 빠르게 늘고 있다. 헤어진 연인에게 피해를 줄 목적으로 몰래 촬영한 동영상을 유포하는 사례도 마찬가지다.

2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맡은 신경민 의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통심의위)로부터 제출받은 '개인성행위정보 심의 및 시정요구 현황'을 보면, 지난 5년 동안 방통심의위가 심의한 사건은 1만 6320건에 달한다. 2012년 1130건에서 지난해 7356건으로 7배 가까이 늘었다.

방통심의위는 심의를 한 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국내 사이트에서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해외 사이트의 접속을 차단한다. 영상 삭제를 한 경우는 2012년 330건에서 지난해 10건으로 줄었지만 접속차단은 같은 기간 714건에서 7315건으로 폭증했다. 이는 해당 영상물을 해외 불법사이트에서 유통하기 때문이다.

신 의원은 "개인성행위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자가 급증하지만 해외 불법사이트에서 유통하고 있어 최초 유포자를 찾기 어렵고 단속도 쉽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이 문제는 방통심의위 심의로만 해결할 수 없다. 사전에 예방해야 하고 수사 및 차단 기술을 발전시키는 것은 물론, 국제 공조를 강화해 관계기관과 협력하는 식으로 전방위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관련법을 강화하는 방법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 기사

“우병우 아들 특혜 의혹…제대로 운전한 날 한 달 평균 13일 불과”
운전병 선발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아들 우 모 씨가 운전병으로서 제대로 운전한 날이 한 달 평균 13일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차량 운행일지에 따르면 우 씨는 서울청 차장실로 전입된 2016년 1월부터 전역 전날인 11월 24일까지 171일만 운전자로 기재됐다. 복무기간 총 329일 중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朴 전 대통령, "참담하고 비통…변호인단 사임"
국정농단 의혹 사건으로 재판 중인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16일 열린 80차 공판에서 재판부의 추가 구속영장 발부를 가리켜 '정치 보복'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 7명은 재판부의 결정에 불만을 드러내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는 결정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입을 열었다. 지난 6개월 동안 재판을 진행하는 중 박 전 대통령이 심경을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