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인격 살해하는 몰카 '적신호'…시정요구 2012년 대비 7배 늘었다y
사회

피해자 인격 살해하는 몰카 '적신호'…시정요구 2012년 대비 7배 늘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26 15:34:24 | 수정 : 2017-09-26 16:17:3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신경민 의원, "수사·차단 기술 발전시키고 관계기관 협력해야"
몰래카메라(몰카)로 알려진 개인성행위정보의 심의 및 시정요구가 해마다 빠르게 늘고 있다. 헤어진 연인에게 피해를 줄 목적으로 몰래 촬영한 동영상을 유포하는 사례도 마찬가지다.

2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맡은 신경민 의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통심의위)로부터 제출받은 '개인성행위정보 심의 및 시정요구 현황'을 보면, 지난 5년 동안 방통심의위가 심의한 사건은 1만 6320건에 달한다. 2012년 1130건에서 지난해 7356건으로 7배 가까이 늘었다.

방통심의위는 심의를 한 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국내 사이트에서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해외 사이트의 접속을 차단한다. 영상 삭제를 한 경우는 2012년 330건에서 지난해 10건으로 줄었지만 접속차단은 같은 기간 714건에서 7315건으로 폭증했다. 이는 해당 영상물을 해외 불법사이트에서 유통하기 때문이다.

신 의원은 "개인성행위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자가 급증하지만 해외 불법사이트에서 유통하고 있어 최초 유포자를 찾기 어렵고 단속도 쉽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이 문제는 방통심의위 심의로만 해결할 수 없다. 사전에 예방해야 하고 수사 및 차단 기술을 발전시키는 것은 물론, 국제 공조를 강화해 관계기관과 협력하는 식으로 전방위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관련법을 강화하는 방법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 기사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연극계 거장 오태석 연출, 잇단 성폭력 가해 폭로에도 묵묵부답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배우를 성추행·성폭행...
‘어금니 아빠’ 이영학, 1심 사형 선고…法, “피해자 고통 짐작 어려워”
딸의 친구를 성추행하고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국정농단' 최순실, 1심 징역 20년 벌금 180억…법원, "엄중 처벌 불가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