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족 “선장에 상상적 경합 적용 위헌”…헌재, 헌법소원 각하y
사회

세월호 유족 “선장에 상상적 경합 적용 위헌”…헌재, 헌법소원 각하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31 16:56:16 | 수정 : 2017-08-31 17:54:0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형량 제한돼도 피해자 유족의 기본권 침해 가능성 있다고 보기 어렵다”
헌법재판소는 31일 세월호 희생자 유족들이 “이준석 선장의 1심에 적용된 형법 제40조 ‘상상적 경합’ 조항의 위헌성을 확인해 달라”며 청구한 헌법소원을 재판관 전원 일치 의견으로 각하했다. 사진은 지난 7월 31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만에서 코리아쌀베지 작업자들이 육상 거치된 세월호 선체에서 나온 펄·장애물 제거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세월호 참사로 300여 명의 탑승객을 사망케 한 이준석 선장의 행위에 대해 형법상 ‘상상적 경합’을 적용해 ‘1명’을 사망케 한 책임만을 묻는 것은 위헌이라는 세월호 유족들의 주장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부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헌법재판소(소장 김이수 권한대행)는 31일 세월호 희생자 유족들이 “이 선장의 1심에 적용된 형법 제40조 ‘상상적 경합’ 조항의 위헌성을 확인해 달라”며 청구한 헌법소원을 재판관 전원 일치 의견으로 각하했다.

‘각하’란 소송이나 청구가 요건을 갖추지 못했을 때 주장에 대한 심리를 진행하지 않고 재판을 끝내는 것을 말한다. 헌재는 “심판대상 조항으로 청구인들의 기본권이 침해될 가능성이 있다고 볼 수 없으므로 청구는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앞서 유족 측은 이 선장에 대한 1심 선고 이후 “세월호 참사처럼 여러 명을 사망하게 한 범죄에 상상적 경합을 적용해 1명을 사망하게 한 것과 다를 바 없이 처벌하는 것은 피해자에 대한 이유 없는 차별”이라고 주장하며 2015년 헌법소원을 제기했다. 2014년 11월 당시 1심 법원은 이 선장에 대해 살인죄를 인정하지 않고 유기치사죄 등을 적용해 상상적 경합에 따라 징역 36년을 선고했다.

형법 제40조가 규정하고 있는 ‘상상적 경합’이란 “1개의 행위가 수개의 죄에 해당하는 경우 가장 중한 죄에 정한 형으로 처벌”하는 것이다. 이 선장의 경우도 피해자가 수백 명이지만 피해자 개개인에 대해 수백 건의 범죄를 저지른 것이 아니라 한 건의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간주해 형량에 제한이 있다.

헌재는 “기본권 침해를 이유로 헌법소원을 청구하기 위해서는 법령 자체에 의해 자유의 제한, 의무의 부과, 권리 또는 법적 지위의 박탈이 생긴 경우여야 한다”며 “상상적 경합을 통해 처단형의 범위가 넓어지지 않는다고 해도 이로 인해 사망한 피해자들의 부모인 청구인들의 법적 지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거나 헌법상 기본권이 침해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한편 대법원은 2015년 11월 이 선장에 대한 상고심에서 ‘부작위에 의한 살인죄’를 인정, 무기징역을 확정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 기사

“우병우 아들 특혜 의혹…제대로 운전한 날 한 달 평균 13일 불과”
운전병 선발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아들 우 모 씨가 운전병으로서 제대로 운전한 날이 한 달 평균 13일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차량 운행일지에 따르면 우 씨는 서울청 차장실로 전입된 2016년 1월부터 전역 전날인 11월 24일까지 171일만 운전자로 기재됐다. 복무기간 총 329일 중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朴 전 대통령, "참담하고 비통…변호인단 사임"
국정농단 의혹 사건으로 재판 중인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16일 열린 80차 공판에서 재판부의 추가 구속영장 발부를 가리켜 '정치 보복'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 7명은 재판부의 결정에 불만을 드러내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는 결정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입을 열었다. 지난 6개월 동안 재판을 진행하는 중 박 전 대통령이 심경을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