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맥도날드에서 기준치 3배 이상 식중독균 검출"y
사회

소비자원, "맥도날드에서 기준치 3배 이상 식중독균 검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1 10:31:42 | 수정 : 2017-08-11 16:11:2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법원, 맥도날드 신청한 조사 결과 발표 금지 가처분 기각
자료사진, 지난달 10일 서울의 한 맥도날드 지점 앞으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뉴시스)
한국소비자원이 맥도날드 햄버거에서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기준 대비 3배 이상 검출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한국소비자원의 조사에 문제가 있다며 결과 발표를 막아달라고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맥도날드는 이번 결과를 두고 법적 대응을 할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소비자원은 "햄버거를 섭취한 어린이가 용혈성요독증후군(일명 햄버거병)에 걸렸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햄버거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며, "이에 주요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6개 업체 롯데리아·맘스터치·버거킹·KFC·파파이스와 편의점 5개 업체 미니스톱·세븐일레븐·씨유·위드미·GS25에서 판매하는 햄버거 38종을 수거해 위생실태를 긴급 점검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이들 제품에서는 햄버거병을 유발하는 장출혈성 대장균을 포함한 위해 미생물이 나오지 않았지만 맥도날드가 판매하는 햄버거에서 황색포도상구균을 검출했다. 황색포도상구균이 몸 안에 들어오면 구토·설사·복통·오심 증상을 보이며, 일반인의 치사율은 0.03%이지만 어린이·노약자 등 면역취약 계층은 경우에 따라서 4.4%까지 높아질 수 있다.

소비자원은 이 조사 결과를 8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한국맥노날드가 조사 결과 공개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발표를 연기했다. 맥도날드는 소비자원이 안전검사를 하는 과정에서 국가가 정한 제품수거 절차 등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검사용 시료라면 멸균용기에 담아 저온 상태를 유지해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았다는 것이다.

맥도날드는 "황색포도상구균은 공기·토양 등 자연계에 널리 분포하고 사람의 손을 비롯한 건강한 사람의 피부에도 있어 검사를 담당한 직원이 미생물 처리 기준을 지키지 않았다면 맥도날드 매장 외에서도 오염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하며, "소비자원이 일반 소비자인 것처럼 가장해 햄버거를 구입한 후 맥도날드에 알리지도 않은 채 일방적으로 검사를 진행했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이 조사결과 공표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자 맥도날드는 법원 결정에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소비자원이 식품위생법 규정 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문제점을 두고 소송을 진행할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통일부 특정 기자 배제 우려" 언론단체 잇단 비판 성명 발표
최근 남북고위급회담 당시 통일부가 공동취재단에서 특정 기자를 일...
"영유아 못 먹는 문어 산 어린이집 원장…그날 원장 집 제사"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위를 저지른 사립유치원 명단을 공개...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