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인적 청산 반대…가치 정립이 중요”
정치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인적 청산 반대…가치 정립이 중요”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7-18 10:24:07 | 수정 : 2018-07-18 13:44:5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김영란법 위반 혐의 경찰 내사 소식에 한국당 발끈
18일 오전 국회 자유한국당 당대표실에서 진행된 김병준 혁신 비상대책위원장 기자간담회에서 김 비대위원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뉴시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 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임 이튿날인 18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 활동 방향을 제시했다. 인적 청산을 앞세우지 않고 가치를 정립하는 데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을 위반했다는 제보를 받고 경찰이 내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접대를 받은 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김 비대위원장 취임 날 경찰 내사 소식이 나온 데 강하게 반발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당내 계파 논란과 관련해 “과거 지향적인 측면에서 인적 청산에 반대한다. 오히려 제가 비대위원장을 끝마칠 때쯤 당원과 원내 구성원들이 새로운 기준을 만들어 같이 갈 수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비대위는 (지난 비대위와) 다르다. 인적 청산을 앞세우는 게 아니라 새로운 역사와 방향에 따라 가치를 정립하자는 게 제 주장”이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당이 새로운 가치와 방향을 먼저 정하고 난 다음에 당 대표가 될 분이 그런 가치를 실현시킬 것을 두고 경쟁시키는 게 당 발전에 도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하며, 친박 진영의 반발 움직임에는 “당에 기치와 깃발을 세우는 게 먼저인지 새로운 리더십의 등장이 먼저인지 이야기해 최대한 동의를 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전날 SBS가 보도한 과거 강원랜드 골프 접대 의혹에 “접대라고 하기엔 곤란하다”고 부인했다. SBS는 김 비대위원장이 국민대학교 교수 시절인 지난해 8월 함승희 당시 강원랜드 회장 초청으로 강원랜드 하이원리조트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때 골프 접대를 받은 의혹이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내부에서 당시 김 비대위원장이 골프 비용과 식사비용 등으로 118만 원어치 접대를 받았다는 제보가 있었고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를 접수해 경찰이 내사 중이다. 청탁금지법은 동일인에게 1회 100만 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수수하면 대가성이나 직무연관성과 상관없이 처벌한다.

김 비대위원장은 “정식 시합을 하기 전 사회 각계각층 여러 명을 초대하는데 (저도) 초대받아 갔다”며, “솔직히 비용이 얼마나 들었는지 알 수가 없다. 골프 프로라운드에서 골프를 한 번 하고 오는 정도인데 그 비용이 김영란법 범위를 넘었는지 아닌지 알 수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당시 대회를 주최한 대표가 (김영란법) 범위를 넘지 않는다고 했다”며, “한 번 기다려 달라. 어느 쪽이 옳은지 결론이 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 기자회견에 앞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는 경찰의 내사 소식이 알려진 데 분노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6.13선거 참패의 아픔을 딛고 거듭 당이 새로 태어나기 위해서 어렵게 비대위원장을 어제(17일) 모시고 전국위원회를 통해서 추인을 받아서 취임을 했는데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고 당일 이런 사실을 밝힘으로써 정치적 저의가 있지 않고는 도저히 반복될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사는 사실 관계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며, “다른 의도가 있다고 판단되면 반드시 별도조치를 취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철규 의원은 “경찰의 김 비대위원장 내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동 사안(김 비대위원장이 참석한 골프 행사-기자 주)은 지난해 모든 언론에 공개된 행사였다. 국민권익위가 1월경 제보를 받아 조사하고 경찰에 통보한 지도 수개월이 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김 비대위원장이 명예교수인데다 강의 및 성적관리를 하지 않아 김영란법 대상이 아니라고 강조하며 “해당도 되지 않는 사안을 가지고 제1야당의 난국을 헤쳐 갈 비상대책위원장에 추대된 분을 당일 날 언론에 흘려 공개적으로 망신을 주는 것은 정치공작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 생각하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49명 사상…일산화탄소 중독 주의
최근 5년간 가스보일러 사고로 14명이 목숨을 잃고 35명이 다...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상자 18명 발생…소방·경찰, 10일 합동감식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미등록 미얀마 노동자, 단속 중 사망 '무혐의'…시민단체, "진상조사하라" 규탄
올해 8월 22일 경기도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딴저테이...
"적폐 행태"라며 경찰 고발하려던 이재명, 이해찬 만류에'멈칫'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지사를 수사한 경기도 분당경찰서를 검...
조명기구 배터리에 금괴 은닉해 1.8톤 밀수입 일당 적발
홍콩에서 수입해오는 조명기구 배터리 내부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으...
"효성 향응 받은 한수원 직원들 납품 비리 묵인"
한국수력원자력 직원 16명이 효성으로부터 향응을 받고 납품 비리...
노동부, ‘전 직원 폭행’ 양진호 실소유 회사 특별근로감독 착수
전 직원을 폭행한 영상 등이 공개돼 물의를 빚고 있는 양진호 한...
음주는 살인이라더니…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하다 적발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경찰 단...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선·중앙·동아 언론중재위 제소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교...
‘차량용 소화기 설치’ 모든 차량 의무화…승용차 내 손닿는 곳에 설치
차량용 소화기 설치 의무가 기존 7인승 이상에서 모든 차량으로 ...
IP카메라로 사생활 엿보고 불법 촬영한 남성 10명 검거
반려동물 모니터링 사이트를 해킹한 후 회원들의 IP카메라에 무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