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바른정당' 바른미래당, 공식 출범…30석 원내 3당
정치

'국민의당+바른정당' 바른미래당, 공식 출범…30석 원내 3당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2-13 15:23:40 | 수정 : 2018-02-13 23:34:0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박주선·유승민 의원이 공동 초대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박주선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두 손을 번쩍 들어올렸다. (뉴시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친 바른미래당이 13일 공식 출범했다. 30석 규모로 원내 3당이다. 국회부의장인 박주선 국민의당 의원과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공동 초대 대표를 맡는다. 합당 과정에 심혈을 기울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합당과 동시에 대표직을 내려 놓는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양당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정의로운 나라,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겠다'는 정강정책을 의결했다. 바른미래당은 민생·안보·정의·미래를 4대 핵심 가치로 삼아 이를 실현하는 18개 분야의 정책 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민과 함께 낡고 무능한 분열정치를 끝내고 새로운 대안정당으로 대한민국의 변화를 이끌기 위해 도전의 길을 내딛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출범대회를 열고 '바른미래정당'의 시작을 알렸다. 국민의당에서 21명, 바른정당에서 9명이 합류해 30석이다. 국민의당만 해도 한때 의석이 40석 규모였지만 바른정당과 합당을 반대하며 신당으로 옮아가거나 무소속을 선언한 의원들이 줄을 이어 규모가 쪼그라들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공동대표 수락 연설에서 "바른미래당의 탄생을 오늘 이 자리에서 국민 여러분께 자랑스럽게 보고 드린다"며 "현실의 안일을 과감히 벗어 던지고 헌신과 희생, 변화와 개혁 일념으로 미래의 번영과 영광을 위한 어렵고 험난한 길에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집권하는' 중도개혁 정당을 만들고 지역주의를 청산한다고 약속했다. 여야를 조정하는 대안 야당으로 협치를 주도하고, 포퓰리즘 정치를 끝내겠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공동대표 역시 "자유한국당 같은 낡고 부패한 기득권 보수를 지지할 수 없다는 건전보수 국민들에게, 우리는 진짜 보수의 새 희망이 되어야 한다"며 대안정당의 역할을 하겠다고 자신했다. 그는 박 공동대표와 함께 지방선거를 책임지고 치르겠다고 강조하며 "전국의 모든 광역과 기초 지역에 바른미래당의 후보를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출범대회에서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으로 나뉘어 싸우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당장 심판해야 한다"며 "앞으로 바른미래당이 이념과 진영을 넘어 문제 해결 정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이슈

"통일부 특정 기자 배제 우려" 언론단체 잇단 비판 성명 발표
최근 남북고위급회담 당시 통일부가 공동취재단에서 특정 기자를 일...
"영유아 못 먹는 문어 산 어린이집 원장…그날 원장 집 제사"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위를 저지른 사립유치원 명단을 공개...
"박범석 영장전담판사를 증거인멸방조 혐의로 고발합니다"
동일방직노조·원풍모방노조·긴급조치사람들 등 양승태 대법원의 ...
검찰, 조현민 특수폭행·업무방해 혐의 ‘혐의없음’ 결론
‘물컵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
협조? 압박? 여야, 국감서 중기부 요청 두고 볼썽사나운 말다툼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
경찰, 이재명 자택 압수수색…李, "이해하기 어렵다"
경기 성남분당경찰서가 12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 분...
김진태 의원 벵갈고양이 학대 논란…민주당, "정치 동물쇼" 비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벵갈...
'PD수첩' 명성교회 비자금 800억 의혹 제기…명성교회, "법적 대응 검토"
9일 MBC 'PD수첩'이 교회 세습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명성...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다스는 MB 것 넉넉히 인정”
뇌물수수, 다스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제주에 전범기 달고 온다는 日…국회서 전범기 금지 법안 속속 제출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수도권 택지 개발 정보 사전 공개 논란…檢, 신창현 의원실 압수수색
검찰이 1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