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바른정당' 바른미래당, 공식 출범…30석 원내 3당
정치

'국민의당+바른정당' 바른미래당, 공식 출범…30석 원내 3당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8-02-13 15:23:40 | 수정 : 2018-02-13 23:34:0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박주선·유승민 의원이 공동 초대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박주선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두 손을 번쩍 들어올렸다. (뉴시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친 바른미래당이 13일 공식 출범했다. 30석 규모로 원내 3당이다. 국회부의장인 박주선 국민의당 의원과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공동 초대 대표를 맡는다. 합당 과정에 심혈을 기울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합당과 동시에 대표직을 내려 놓는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양당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정의로운 나라,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겠다'는 정강정책을 의결했다. 바른미래당은 민생·안보·정의·미래를 4대 핵심 가치로 삼아 이를 실현하는 18개 분야의 정책 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민과 함께 낡고 무능한 분열정치를 끝내고 새로운 대안정당으로 대한민국의 변화를 이끌기 위해 도전의 길을 내딛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출범대회를 열고 '바른미래정당'의 시작을 알렸다. 국민의당에서 21명, 바른정당에서 9명이 합류해 30석이다. 국민의당만 해도 한때 의석이 40석 규모였지만 바른정당과 합당을 반대하며 신당으로 옮아가거나 무소속을 선언한 의원들이 줄을 이어 규모가 쪼그라들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공동대표 수락 연설에서 "바른미래당의 탄생을 오늘 이 자리에서 국민 여러분께 자랑스럽게 보고 드린다"며 "현실의 안일을 과감히 벗어 던지고 헌신과 희생, 변화와 개혁 일념으로 미래의 번영과 영광을 위한 어렵고 험난한 길에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집권하는' 중도개혁 정당을 만들고 지역주의를 청산한다고 약속했다. 여야를 조정하는 대안 야당으로 협치를 주도하고, 포퓰리즘 정치를 끝내겠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공동대표 역시 "자유한국당 같은 낡고 부패한 기득권 보수를 지지할 수 없다는 건전보수 국민들에게, 우리는 진짜 보수의 새 희망이 되어야 한다"며 대안정당의 역할을 하겠다고 자신했다. 그는 박 공동대표와 함께 지방선거를 책임지고 치르겠다고 강조하며 "전국의 모든 광역과 기초 지역에 바른미래당의 후보를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출범대회에서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으로 나뉘어 싸우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당장 심판해야 한다"며 "앞으로 바른미래당이 이념과 진영을 넘어 문제 해결 정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 기사

핫이슈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자 79% 동남아 여행 중 감염
최근 2년간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0명 중 8명은 ...
연극계 거장 오태석 연출, 잇단 성폭력 가해 폭로에도 묵묵부답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배우를 성추행·성폭행...
‘어금니 아빠’ 이영학, 1심 사형 선고…法, “피해자 고통 짐작 어려워”
딸의 친구를 성추행하고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국정농단' 최순실, 1심 징역 20년 벌금 180억…법원, "엄중 처벌 불가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